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무부·국토안보부·국립보건원도 러시아배후 해커에 뚫려"(종합2보)

송고시간2020-12-16 00:00

WP 보도…재무부·상무부 이어 피해 속속·부처 및 기업 추가 피해 늘 듯

미 대선·코로나19 백신 정보 등 타깃 관측…"근래 최악 수준 해킹 가능성"

미 국토안보부 로고
미 국토안보부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서울=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김상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임기 말에 터진 대규모 미국 정부망 해킹 사건의 피해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이미 재무부와 국무부 등 주요 부처가 러시아 정부와 손잡은 해커들의 피해 대상이 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피해가 상당히 광범위해 근래 들어 최악의 해킹 사건으로 기록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로이터 통신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와 상무부에 이어 국토안보부 내부망도 러시아 정부가 배후인 것으로 보이는 해커들에게 뚫린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들을 인용, 러시아 정부와 손잡은 것으로 보이는 수준 높은 해커 팀이 국토안보부 내부망 접근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이는 재무부와 상무부 내부망을 뚫은 해킹 작전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국토안보부는 국경보안뿐만 아니라 사이버보안도 책임지는 부처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한 배포와 관련한 업무도 담당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국토안보부는 물론 국무부, 국립보건원(NIH)도 피해 대열에 합류했다고 전했다.

WP도 사안을 잘 아는 당국자들을 인용, 러시아 정부를 배후로 지목하면서 피해를 본 부처와 기업이 점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이어 이번 해킹이 적어도 3월부터 시작됐을 수 있으며 최근까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해킹으로 인해 탈취된 정보들이 어떤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미 대선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겹쳐있던 시점이라 미 대선 상황과 코로나19 백신 개발 정보 등이 광범위하게 타깃이 됐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여기에 국방부와 군 당국도 해킹 피해를 봤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미국은 군과 국방부 등 다수의 미 연방 기관 및 포천 500대 기업이 사용하는 소프트웨어가 해커에 장악된 사실을 알게 된 뒤 긴급 경보를 발령했다고 전했다.

해킹에 활용된 '오라이언'(Orion)이라는 소프트웨어를 제작하는 업체 솔라윈즈는 해커들이 지난 3∼6월 사이에 해당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패치에 악성 프로그램을 심었다고 밝혔다.

해커들이 이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기관의 시스템에 최장 9개월가량 침입할 수 있었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솔라윈즈는 이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27만5천여 고객 중 최대 1만8천 곳 가량이 피해를 봤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전날 러시아 정부와 협력하는 것으로 보이는 해커들이 재무부와 상무부의 이메일에 침입했다고 보도했다. 상무부는 성명을 통해 산하기관 한 곳이 해킹을 당했다고 인정했는데 대통령에게 통신 관련 정책을 자문하는 통신정보관리청(NTIA)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이번 해킹의 동기와 범위가 아직 알려지지 않은 부분이 많지만 근래 들어 최악의 수준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당국은 해킹의 피해 범위나 배후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내지 않은 상태다.

러시아 정부는 관련성을 부인하고 있다. 미 워싱턴DC 주재 러시아대사관은 전날 성명을 내고 "미 정부기관에 대한 해킹에 있어 러시아를 비난하려는 미국 언론의 근거 없는 시도"라고 반박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