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사태 속 흔들리는 이탈리아 연정…위기 넘어 또 위기

송고시간2020-12-15 06:00

EU 회복기금 사용 계획 놓고 또 내홍…렌치 前총리 "연정 탈퇴할 수도" 위협

'배수진' 콘테 총리 "지지 안하면 그만둘 것"…14∼15일 정당 대표자 면담

여권 정당인 생동하는 이탈리아를 이끄는 마테오 렌치 전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권 정당인 생동하는 이탈리아를 이끄는 마테오 렌치 전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 이탈리아 연립정부 내부 마찰음이 증폭하고 있다.

유럽안정화기구(EU) 개혁안에 대한 갈등이 가까스로 봉합되는가 싶더니 이번에는 유럽연합(EU) 코로나19 회복기금을 둘러싼 내홍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반체제정당 오성운동, 중도좌파 성향의 민주당 등과 함께 연정을 구성하는 '생동하는 이탈리아'(Italia Viva)의 마테오 렌치 전 총리가 또다시 공격의 선봉에 섰다.

그는 유럽연합(EU)이 제공하는 코로나19 회복기금의 사용 계획을 수립·집행하는 별도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겠다는 주세페 콘테 총리의 구상에 정면으로 반기를 들었다.

내각이 TF를 통해 사실상 회복기금 집행의 전권을 갖게 돼 의회를 '핫바지'로 만들 수 있다는 반발이다.

렌치 전 총리는 지난주 스페인 유력지 '엘 파이스'(El pais)와의 인터뷰에서 TF 구성 계획을 취소하지 않으면 연정을 떠날 것이라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14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이탈리아 현지 언론들은 이를 실현 가능한 '위협'이라고 표현했다.

연정은 우호적 군소 정당을 포함해 하원(총 630석)에서는 347석, 상원(총 321석)은 167석을 차지한다.

주세페 콘테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주세페 콘테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가운데 생동하는 이탈리아가 점하는 의석은 하원 30석, 상원 18석이다. 이 정당이 이탈하면 과반이 무너져 연정 자체가 붕괴할 수 있는 상황이다.

회복기금은 코로나19 여파로 EU 회원국들이 겪는 경제 충격을 완화하고자 도입하는 기금으로 총 7천500억 유로(약 988조원) 규모다.

이 가운데 코로나19 인명피해가 가장 큰 이탈리아가 최대 규모인 2천90억 유로(약 275조원)를 지원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혜택을 받는 각 회원국은 미래 지향적인 방향으로 이 기금의 사용 계획을 세워 EU 집행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번 연정 갈등은 어떠한 형태와 절차로 기금 사용 계획을 수립·확정하고 이를 집행할 것이냐를 둘러싸고 불거진 것이다.

렌치 전 총리의 공세에 콘테 총리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기세다.

그는 모든 연정 구성 정당의 지지 아래에서만 총리 직책을 유지할 것이라며 정당별 지지 의사를 확인하는 절차에 들어갔다. 총리직을 지속하느냐, 여기서 그만두느냐를 결정하기 위해 연정 구성원의 신임을 묻겠다는 취지다.

14일 연정의 양대 축인 오성운동과 민주당 각 대표자와 면담한 데 이어 15일에는 연정 갈등의 중심에 있는 생동하는 이탈리아 및 군소 정당 관계자와 대면한다.

현지 정가에서는 끝내 갈등 해소의 접점을 찾지 못하면 이달 말 연정이 붕괴하고 내년 초 조기 총선이 치러질 수 있다는 섣부른 관측도 나온다.

한편에서는 코로나19 사태 과정에서 잇따른 방역 실책으로 인명 피해를 키운 연정이 위기 극복을 위해 국력을 결집하기는커녕 정쟁에 몰두한다는 인상만 주고 있다는 비판도 적지 않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