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코로나 확산에 '고투 트래블' 일시 중단(종합2보)

송고시간2020-12-14 21:39

이달 28일~내달 11일 중단…취소 수수료 정부가 보상

스가 총리 "긴급사태 선언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속 여행 장려하는 일본
코로나19 확산 속 여행 장려하는 일본

(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 11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의 관광 명소인 센소지(淺草寺) 인근 상점에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쿠폰을 사용할 수 있다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일본 정부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는 상황에서도 여행 장려 정책인 고투 트래블을 중단하지 않고 있다.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여행 지원 사업인 '고투 트래블'(Go to travel)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14일 저녁 총리공관에서 개최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고투 트래블 사업을 이달 28일부터 내년 1월 11일까지 전국적으로 일제히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스가 총리는 일본의 코로나19 감염 상황에 대해 "전국 감염자 수는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다양한 지표로 볼 때 감염 확산 지역이 확대되고 있다"며 "특히, 의료기관을 비롯해 최전선에서 대처하는 분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분과회(전문가 참여 대책 회의)의 제언을 근거로 연말연시에 걸쳐 더 이상의 감염 확산을 막아 의료기관 등의 부담을 경감해, 여러분이 안정된 새해를 맞이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대책을 강구하기로 했다"며 고투 트래블 일제 중단 배경을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전국 일제 중단에 앞서 고투 트래블 지원 제외 지역에 도쿄도(東京都)와 나고야(名古屋)시를 추가했다.

도쿄도와 나고야시를 목적지로 하는 여행은 고투 트래블 대상에서 제외했고, 도쿄도와 나고야시에서 출발하는 여행에 대해서는 이용 자제를 요청했다.

앞서 일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의료 제공 체제 압박이 심해진 오사카시와 삿포로시를 고투 트래블 대상에서 제외한 바 있다.

'고투 트래블' 사업 중단 밝히는 스가 일본 총리
'고투 트래블' 사업 중단 밝히는 스가 일본 총리

(도쿄 AFP/지지=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4일 저녁 도쿄 총리공관에서 개최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국내 여행 경비의 일부를 세금으로 지원하는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사업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jsmoon@yna.co.kr

스가 총리는 지자체가 요청한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이 감염 위험이 높은 곳으로 음식점을 지적하고 있어 거듭 (영업시간 단축 요청을) 부탁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도쿄도는 음식점 등에 대해 오후 10시까지로 영업시간을 단축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스가 총리는 연말연시에 영업시간 단축에 협력하는 음식점에 지자체가 지급하는 협력금은 1개월에 최대 120만엔(약 1천264만원)으로 배로 늘린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또한 "코로나에 대응하는 의료기관의 집중치료실 등을 비롯해 빈 병상에 대한 수입 보상 등 지원책을 연장하고 (지원을) 더 확대하겠다"며 의료 지원 대책도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책본부가 끝난 뒤 '긴급사태 선언을 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하지 않고 있다"고 부인했다.

한편, 아카바네 가즈요시(赤羽一嘉) 국토교통상은 이날 밤 기지단에 고투 트래블 일시 중단으로 여행 예약을 취소할 경우 정부가 최소 수수료를 보상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DVKmI97a8o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