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생 52명 코로나 신규확진…등교불발 학교 1천329곳으로 증가

송고시간2020-12-14 16:26

교직원 10명 코로나19 양성 판정

한산한 고등학교 앞
한산한 고등학교 앞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대학수학능력시험 다음 날인 4일 오전 서울 시내 한 고등학교 앞이 한산하다. 예년에는 수능 다음 날 수험생들이 등교해 가채점 점수를 직접 작성해 제출했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등교를 하지 않고 있다. 2020.12.4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지난 주말 전국에서 학생 5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신규 확진됐다.

14일 교육부에 따르면 순차적 등교가 시작된 5월 20일부터 이날 0시까지 코로나19 학생 확진자는 누적 1천982명을 기록했다.

지난 주말에만 12일 19명, 13일 33명이 각각 늘었다.

교직원 확진자는 같은 기간 10명 늘어 누적 363명이 됐다.

등교 수업이 중단된 학교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전국 15개 시·도 1천329개교로 11일보다 271곳 증가했다.

서울지역에서만 730개 학교 학생들이 등교하지 못했다.

이어 울산 442곳, 충북 65곳, 경기 41곳, 강원 14곳, 제주 12곳, 대구 7곳, 대전 5곳, 경북 3곳, 부산·광주·세종·경남 각 2곳, 인천·충남 각 1곳의 학교에서 등교 수업이 불발됐다.

15일부터는 수도권 지역의 중·고등학교뿐 아니라 초등학교·유치원·특수학교에서도 전면 원격수업이 시행되면서 등교 중단 학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교육부는 수도권 지역의 유·초·특수학교 원격수업 전환에 따라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돌봄 운영시간을 유지하고 급식을 제공할 방침이다.

한편, 교육부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전국적인 병상 부족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이 있으면 국·사립대학교 기숙사를 생활치료시설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3_rxbIR2iQ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