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튜버 등 막아달라"…조두순 거주지 주민들 경찰에 탄원

송고시간2020-12-14 15:58

구역 지정해 외부인 출입 통제 등 '특별관리' 요구

(안산=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지난 12일 출소한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의 거주지 인근 주민들이 "일부 유튜버 등으로 인해 또 다른 고통을 받고 있다"며 14일 경찰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조두순 거주지 주변 통제하는 경찰
조두순 거주지 주변 통제하는 경찰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다음 날인 13일 경기도 안산시 한 주택가에서 경찰이 주변을 통제하고 있다. 2020.12.13
xanadu@yna.co.kr

조두순 거주지역 주민자치위원장과 통장협의회장, 새마을지도자회장, 새마을부녀회장 등 주민자치단체 대표들은 이날 안산단원경찰서장 앞으로 보낸 탄원서에서 "(조두순의 거주를) 속수무책으로 지켜봐야 했던 주민들은 놀라움과 걱정에 가슴이 무너지는 심정"이라며 "그런데 언론사 기자는 물론 유튜버들로 인해 주민들의 불안감과 불편함이 가중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부 유튜버는 조두순이 집 안으로 들어갔는데도 밤을 새워가며 고성을 지르고, 심지어는 이웃집 옥상에 올라가기도 하고, 서로 싸움까지 했다"고 전했다.

주민 대표들은 "일정 지역을 유튜버 등 관계없는 외부인이 함부로 들어오지 못하는 구역으로 지정해 특별 관리해 달라"면서 " 이 과정에서 겪게 될 불편은 감수하겠다"고 덧붙였다.

주민들은 "조두순 집 근처 주민들은 앞으로 어떻게 생활해야 하느냐는 두려움과 걱정에 뜬눈으로 밤을 보내고 있다"며 "우리는 하루빨리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앞서 안산단원경찰서는 조두순 집 앞에서의 소란과 주거 침입 시도 등과 관련, 8명을 입건해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jEM-OhCLVo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