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완치 60대 숨진채 발견…"격리치료 중 우울증"

송고시간2020-12-14 14:45

(포천=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올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가 완치된 60대 남성이 자신의 집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남성은 코로나19 격리 치료 중 우울증이 발병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경기 포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5시 50분께 포천시의 한 주택 마당에서 이 집에 사는 60대 남성 A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신고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올봄 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병원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한 달여 동안 격리 치료를 받았고, 그 과정에서 우울증을 앓게 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고인은 코로나19 완치 퇴원 후 큰 병원에 다니며 지속해서 우울증 관련 치료를 받아온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사망 경위는 주택 옥상에서 마당으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범죄 피해 가능성 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기 포천경찰서
경기 포천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3_rxbIR2iQ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