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옵티머스 핵심 브로커 정영제 구속기소

송고시간2020-12-14 14:40

옵티머스 펀드사기 사건 검찰 수사 (PG)
옵티머스 펀드사기 사건 검찰 수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의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옵티머스 사건의 주요 공범으로 지목된 정영제 전 옵티머스대체투자 대표를 재판에 넘겼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정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정씨는 2017년 6월부터 2018년 3월까지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구속) 등과 공모해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을 상대로 공공기관 매출채권 등에 투자할 것처럼 속이고 투자금을 받아 약 1천6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또 투자금을 유치하겠다며 옵티머스의 설계사로 알려진 유현권 스킨앤스킨 고문(구속)에게 청탁 또는 알선 명목으로 1억4천400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번에 기소한 혐의 외에도 다른 범죄 혐의가 있는지 계속해서 수사하고 있다. 아울러 옵티머스 핵심 브로커 중 1명으로 달아난 기모씨의 신병 확보에도 주력하고 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