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시노팜측 "코로나 백신 연간 생산능력, 내년엔 10억회분"

송고시간2020-12-14 12:55

시노백도 생산라인 증설해 연간 6억회분 생산능력 목표

지난 9월 중국 베이징의 한 무역박람회장에 전시된 시노팜의 코로나19 백신 샘플
지난 9월 중국 베이징의 한 무역박람회장에 전시된 시노팜의 코로나19 백신 샘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제약업체 시노팜(중국의약그룹)의 계열사인 중국생물(CNBG)이 "내년이면 연간 10억회 접종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고 밝혔다.

14일 베이징(北京)일보에 따르면 양샤오밍(楊曉明) 중국생물 회장은 12일 학술회의에서 "현재 베이징과 우한(武漢) 등 공장 2곳의 코로나19 백신 생산량 합계가 연간 3억회분이며, 올해 연말 2기 공장이 완공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양 회장은 현재 시노팜의 코로나19 백신이 10개 국가·지역 6만 명 가까이가 참여한 가운데 3차 임상시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임상시험 참여자의 혈청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이 백신이 전 세계 여러 지역의 코로나19 감염에 대해 보호 효과가 있다"면서 "(과잉면역반응 부작용인) 항체의존감염력강화(ADE) 현상은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AFP 통신 등은 13일(현지시간) 페루에서 시노팜의 백신 임상시험 참가자 중 1명이 팔을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는 등 신경 관련 이상 증상을 보여 임상시험이 일시 중단됐다고 보도한 상태다.

2일 기준 전세계에서 3차 임상시험에 들어간 코로나19 백신은 14종이며, 이 가운데 중국산은 6종인 것으로 전해진다.

중국에서는 시노팜뿐만 아니라 또다른 백신업체 시노백도 기존 코로나19 백신 생산라인의 연간 생산능력 3억회분에 더해, 올해 말까지 2번째 생산라인을 완공해 연간 생산능력을 6억회분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bsch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PeeH3YBfu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