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두순 만나러왔다" 경찰관에 돌진…공무집행방해 총 8건

송고시간2020-12-14 09:49

주민불편신고 계속 이어져 100건 육박…조두순은 두문불출

(안산=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지난 12일 출소한 이후 그의 거주지를 찾아가 항의하거나 소란을 피우는 행위가 이어지고 있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조두순 집 앞 소란행위와 관련,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A(21)씨 등 8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가로막힌 조두순 탑승 차량
가로막힌 조두순 탑승 차량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탑승한 관용차량이 12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법무부안산준법지원센터에서 나오던 중 일부 시민과 유튜버 등에 가로막혀 있다. 2020.12.12 xanadu@yna.co.kr

A씨는 13일 오후 9시께 조두순의 거주지인 안산시 단원구 주택가에서 "조두순을 만나러 왔다"고 말하며 이곳을 지키던 경찰관에게 달려들어 몸싸움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대전에 사는 A씨는 조두순에게 직접 항의하고 싶은 마음에 일을 벌였으며, 유튜버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조두순 출소 당일인 12일 오후에는 수원에 사는 B(17)군이 조두순 집을 무작정 찾아가 뒤편 가스 배관을 타고 벽을 오르다 적발됐으며, B군을 연행하는 경찰 차량을 몸으로 막아 세운 50대도 경찰에 붙잡혔다.

이 외에도 조두순이 탄 호송차의 지붕 위로 올라가 뛰고, 차량을 발로 차 부순 혐의 등으로 유튜버 3명이 각각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조두순에 대한 사적 보복의 일환으로 이런 행위를 하다가 입건된 인원이 현재까지 8명이라고 밝혔다.

파손된 조두순 탑승 차량
파손된 조두순 탑승 차량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탑승한 관용차량이 12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법무부안산준법지원센터에서 나오던 중 차량을 막아선 일부 시민과 유튜버 등에 의해 파손돼 있다. 2020.12.12 xanadu@yna.co.kr

조두순 거주지 주변에서 소란이 이어지면서 주민 불편 신고도 계속되고 있다.

조두순 출소 후 사흘째인 이날 오전까지 들어온 소음 민원 등 신고는 총 98건으로 집계됐다.

14일 오전 현재 조두순의 집 주변에는 유튜버 1∼2명과 주민 6∼7명 등 10여 명만이 남아 있는 상태다.

경찰은 한파가 닥치면서 조두순 집 앞 소란 행위가 잦아들긴 했지만,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100여 명의 경찰관을 거주지 주변에 배치했다.

조두순은 귀가 후 집 밖으로 단 한 번도 나선 적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조두순이 출소한 주말에는 유튜버를 포함해 많은 사람이 몰렸으나 현재는 대부분 빠져 한산하다"며 "다시 주말과 같은 상황이 벌어질 수 있는 만큼, 경찰관을 배치한 상태"라고 말했다.

고개 숙여 인사하는 조두순
고개 숙여 인사하는 조두순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12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법무부안산준법지원센터에서 나오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0.12.12 xanadu@yna.co.kr

ky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PePEFa4JZ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