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수륙양용·해상버스·택시 달린다…노선 제시

송고시간2020-12-14 08:47

해양관광 교통수단 타당성 용역 마무리…내년 초 사업자 선정

부산서 수륙양용버스 시승회
부산서 수륙양용버스 시승회

(부산=연합뉴스) 지난 2일 부산 해운대구 수영만 요트경기장 일대에서 수륙양용 버스 시승회가 열리고 있다. 시승회는 해상버스 도입 용역을 진행하고 있는 부산시가 수륙양용버스를 제조하는 지엠아이그룹에 요청해 이뤄졌다.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0.11.3 ready@yna.co.kr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수륙양용·해상버스와 해상택시 운영 관련 밑그림이 나왔다.

부산시는 지난 4월 착수한 부산 해상관광 교통수단 도입 타당성 조사 및 실행계획 수립 용역을 15일 마무리한다고 14일 밝혔다.

용역 과제는 해상택시, 해상버스, 수륙양용 버스 도입 타당성 분석과 부산 주요 관광지를 중심으로 육상교통과 연계한 노선 개발 방안이다.

용역을 맡은 한국해양대는 중간보고회와 자문회의, 전문가 의견 수렴을 통해 타당성과 운항코스, 운영방안 등을 마련했다.

수륙양용투어 버스는 법적으로 운항 가능한 강, 호수 지역을 우선 검토해 해운대와 낙동강 노선 수익성 지수를 산정한 결과 육상 노선 40∼50분, 수상 구간 20∼30분 정도 노선이 제시됐다.

수익성 지수는 낙동강 노선은 적자가 누적될 것으로 분석됐으며, 해운대 수영강 노선이 제시됐다.

해상버스는 자갈치시장에서 오시리아 관광단지까지 왕복하는 구간을 시범 구간으로 선정했다.

중간 기착지인 해양박물관, 오륙도, 용호부두 등 관광과 교통 수요가 높은 지역을 이동하면서 관광객을 유치하고 교통수단으로도 이용할 수 있도록 노선을 제시했다.

해상택시는 해상버스가 기착하는 터미널을 중심으로 택시처럼 운행할 계획이다.

해상버스가 들어가지 못하는 자갈치∼영도 깡깡이 마을, 자갈치∼송도해수욕장 등이 시범사업으로 제안됐다.

시는 내년 초 사업자 선정 절차를 시작한다.

시는 또 각종 인허가, 법적 절차 등을 해결하기 위해 부산항만공사, 부산해경, 부산해양수산청, 부산관광공사, 부산도시공사 등과 협력할 예정이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