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경덕 "'中바이두 김치 오류 수정 금지'는 자신감 결여된 처사"

송고시간2020-12-14 08:30

中 포털 바이두 김치 관련 수정 금지 조치
中 포털 바이두 김치 관련 수정 금지 조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에 따르면 바이두는 현재 김치에 대한 정보를 네티즌이 수정하거나 추가할 수 없도록(빨간색 네모 친 부분) 막아둔 것으로 드러났다. [서경덕 교수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김치 기원 논쟁이 벌어졌던 중국 최대 포털 사이트 바이두 백과사전이 최근 잘못된 김치 정보를 네티즌이 수정하거나 추가할 수 없도록 막아둔 것은 역사적 근거가 있는 정정당당한 논쟁을 회피한 것으로 자신감이 결연된 처사"라고 14일 밝혔다.

'한국 김치는 중국에서 유래했다'고 기재한 바이두 측에 8일 항의했던 서 교수는 "항의 메일을 보낸 후 몇 시간 뒤에 이 문장이 사라졌다"며 "그런데 6시간 만에 내용을 수정해서 김치 기원 논쟁이라는 제목 아래에 '김치가 삼국시대 중국에서 유래했다'고 다시 역사 왜곡을 자행했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바이두는 주장의 근거로 '2013년 10월 26일 어느 매체 보도'를 들었는데 각주를 찾아 살펴보면 관영 신화통신 계열 뉴스포털인 신화망(新華網)의 기사였다"며 "이 기사는 설명자료나 문헌자료 등 구체적인 근거를 전혀 제시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그는 김치와 한복 등을 둘러싼 중국의 잘못된 애국주의 활동을 바로 잡기 위해서는 국제적인 여론 형성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바른 지적에 소통을 거부한 바이두와의 논쟁은 더는 의미가 없다"며 "영어·중국어 등 다국어로 된 김치 관련 영상을 제작해 김치의 올바른 역사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된 김장문화 등을 세계에 알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wak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