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GC인삼공사, KCC 꺾고 단독 1위…시즌 1호 전 구단 상대 승리

송고시간2020-12-13 16:57

덩크 슛하는 KGC인삼공사의 라타비우스 윌리엄스
덩크 슛하는 KGC인삼공사의 라타비우스 윌리엄스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공동 1위 간 맞대결에서 전주 KCC를 꺾고 5연승의 신바람을 내며 단독 1위로 올랐다. 올 시즌 1호 전 구단 상대 승리도 달성했다.

인삼공사는 13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KCC를 83-79로 눌렀다.

라타비우스 윌리엄스가 25점 11리바운드로 두 경기 연속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이재도가 22점 4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올리며 인삼공사의 승리에 큰 힘이 됐다.

KCC와 공동 1위였던 인삼공사는 이날 승리로 최근 5연승과 함께 시즌 성적 12승 7패가 돼 단독 1위로 나섰다.

올 시즌 KCC전 2연패도 끊었다. KCC에만 유일하게 승리가 없었던 인삼공사는 19경기 만에 올 시즌 첫 번째로 전 구단 상대 승리 팀이 됐다.

KCC는 지난 10일 4연승을 달리던 고양 오리온을 꺾고 3연패 사슬을 끊어냈으나 좋은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KCC는 1쿼터에서 타일러 데이비스와 송교창 등 주전들의 고른 활약으로 26-15로 앞섰다.

인삼공사는 KCC의 탄탄한 수비를 외곽포로 흔들어 보려 했으나 3점 슛 10개를 던져 단 하나만 성공시키는 데 그치며 한때 13점 차까지 끌려갔다.

하지만 2쿼터 들어 수비와 야투 모두 제 모습을 찾아가면서 결국 40-38로 리드를 가져간 채 전반을 마쳤다.

특히 윌리엄스는 쿼터가 바뀌자마자 앨리웁 덩크에 이어 3점 슛까지 성공시키는 등 2쿼터에만 9점 3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인삼공사의 반격을 끌어냈다.

인삼공사는 3쿼터에서도 이재도와 변준형의 3점 슛 등으로 11점 차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KCC가 3쿼터에서만 3점포 두 방을 포함한 10점을 몰아넣은 송교창 덕분에 58-59, 1점 차로 추격한 채 마지막 쿼터를 맞이했다.

4쿼터에서도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다 63-63에서 양희종의 3점 슛이 터지며 인삼공사가 분위기를 탔다.

이후 인삼공사는 변준형과 윌리엄스의 연속 득점으로 5분여를 남기고 72-63으로 달아났다.

KCC도 정창영의 연속 득점에 이어 이정현이 거푸 3점 슛을 꽂아 4쿼터 막판 78-76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인삼공사는 문성곤이 종료 19.1초를 남기고 공격 제한 시간에 쫓기면서 던진 슛이 림을 통과하면서 80-76으로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KCC 데이비스가 골밑슛을 넣어 14.6초 전 다시 80-78로 간격이 좁혀졌고, 인삼공사 변준형이 상대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 2개 중 하나만 성공시켜 석 점 차가 됐다.

그러나 KCC는 종료 5.4초 전 정창영의 자유투로 1점을 보태는 데 그치며 무릎을 꿇었다.

KCC 이정현은 3점 슛 4개를 포함한 18점 4어시스트, 송교창은 17점 5어시스트를 기록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4득점을 올린 라건아는 KBL 역대 8번째로 통산 8천득점(8천3점)을 돌파했지만 역시 빛이 가렸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