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극성 유튜버 소굴 된 조두순 집 앞…"구독 누르면 쳐들어갑니다"

송고시간2020-12-13 14:15

백여 명 몰려 새벽까지 고성·소란…가스관 타고 불법침입 시도

방송 경쟁하다 유튜버끼리 폭력 행사하고 경찰 공무집행 방해도

하룻밤 새 주민 민원 70건…"조두순 때문에 심란한데 구경꾼들까지 난리"

조두순 집 앞 개인방송 경쟁
조두순 집 앞 개인방송 경쟁

[촬영 권준우]

(안산=연합뉴스) 권준우 김솔 기자 = "어디 구경거리 났나 싶어서 카메라 들고 전국에서 몰려왔더라니까? 시끄러워서 살 수가 있어야지."

13일 오전 조두순의 거주지 부근인 경기 안산시의 한 주택가에서 만난 주민 A씨는 "유튜버들 때문에 밤잠을 설쳤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A씨는 "카메라를 든 외지인들이 밤새도록 욕설로 고함을 쳐대고 골목마다 담배를 피워대는 통에 한잠도 못 잤다"며 "조두순이 온 것도 심란해 죽겠는데 구경꾼들까지 몰려 설쳐대니 어찌 살란 말이냐"며 혀를 찼다.

이날 오전에도 유튜버를 비롯한 개인 방송 BJ 10여 명은 조두순의 거주지를 찾아 카메라를 들고 "아침밥이 넘어가느냐" 등을 외치며 고성을 이어갔다.

주민 불편이 이어지자 경찰은 유튜버들을 주택가 밖으로 내보낸 뒤 골목으로 들어오는 사람들의 신원을 일일이 확인하는 등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밤새 주민 신고도 이어졌고, 사람이 몰리면 방역수칙 준수도 쉽지 않아 유튜버 등 외부인들의 주변 출입을 통제시켰다"고 설명했다.

실제 조두순이 출소한 전날 오후 7시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유튜버와 관련해 경찰에 신고된 주민 불편 신고는 70건에 달했다.

대부분 "밤늦게 경적을 울려 시끄럽다"라거나 "오토바이를 타고 온 사람들이 소란을 피운다" 등의 내용이었다.

조두순 집 주변 통제하는 경찰
조두순 집 주변 통제하는 경찰

[촬영 홍기원]

출소 순간부터 시작해 조두순이 이동하는 동선마다 시민들의 이목이 쏠리면서 조두순의 주거지가 있는 좁은 골목은 전날부터 150명이 넘는 유튜버들이 드나든 것으로 추산됐다.

조두순이 거주지로 들어가는 순간에는 30명이 넘는 유튜버가 골목길을 빼곡히 채우고 일제히 개인방송을 진행하는 진풍경도 연출됐다.

조두순이 집으로 들어간 뒤에는 시청자들의 눈길을 잡기 위한 자극적인 방송경쟁이 이어졌다.

한 유튜버는 조두순 집 창문과 자신의 얼굴을 번갈아 비추며 욕설과 함께 "죽여버린다" 등을 연거푸 외쳤고, 또 다른 유튜버는 "구독 많이 눌러주시면 조두순 집에 쳐들어가서 끌고 나오겠다"며 시청자들의 후원을 유도하기도 했다.

조두순의 집 주소로 배달 음식을 주문시키거나 집 뒤편에서 건물로 들어가는 가스 밸브를 잠그는 이들도 있었다.

조두순 거주지로 침입을 시도하거나, 경찰과 물리적 충돌을 빚은 이들이 체포되는 사례도 속출했다.

전날 오후 수원에서 유튜브 방송을 시청하다 안산 조두순의 집까지 찾아온 A(17) 군은 집 뒤편 가스 배관을 타고 벽을 오르다 적발돼 주거침입 미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 과정에서 A군의 연행을 막으려고 몸으로 순찰차를 막아 세운 50대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됐다.

조두순이 탄 호송차를 발로 차 부수고, 앞 유리를 파손하는가 하면, 차량 지붕 위에 올라가 차량을 찌그러뜨린 유튜버 3명도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입건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PePEFa4JZE

유튜버들 간의 폭행 사건도 있었다. 전날 오후 2시 50분께 유튜버 B(22) 씨가 조두순의 집 앞에서 짜장면을 먹는 것을 방송하자 또 다른 유튜버 C(24) 씨가 "이런 것까지 방송하느냐"며 시비를 걸다 B씨를 폭행해 체포됐다.

경찰은 이 같은 불법행위나 주민 민원이 발생할 경우 엄중히 조사해 법규에 따라 처벌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인들로 인한 주민 민원이 이어지고 있어 거주지 주변을 통제하고 있다"며 "대상을 불문하고 법에 저촉되는 행위를 저지를 경우 예외 없이 처벌될 수 있다"고 말했다.

가로막힌 조두순 탑승 차량
가로막힌 조두순 탑승 차량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탑승한 관용차량이 12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법무부안산준법지원센터에서 나오던 중 일부 시민과 유튜버 등에 가로막혀 있다. 2020.12.12 xanadu@yna.co.kr

st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