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스크 안쓴 트럼프 지지자 수천명 워싱턴DC서 "4년 더" 집회

송고시간2020-12-13 05:34

트럼프 탄 헬기 지나가자 함성…선거인단 바이든 공식선출 앞두고 세력과시

트럼프 지지 집회
트럼프 지지 집회

[UPI=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토요일인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 수천 명이 대선 사기를 주장하는 집회를 열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P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이들은 11월 대선이 조작됐다는 주장을 담은 구호를 외치고 깃발을 흔들며 워싱턴DC 곳곳에서 시위를 벌이고 행진했다.

참가자들은 "4년 더!"라는 구호를 외치며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를 이어가야 한다고 주장했고, 일각에서는 "100년 더!"라는 구호까지 나왔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거의 없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탄 전용 헬기가 상공을 지나가자 함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 육군사관학교에서 열리는 육사 대 해군사관학교 풋볼 경기 관전을 위해 백악관을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근 공군기지에서 전용기 에어포스원으로 갈아타고 뉴욕으로 향했는데 이 과정에서 세 차례 시위대 상공을 지나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전격 사면한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연사로 나섰다.

그는 "우리는 믿음을, 용기를 가지고 싸우는 것"이라며 지지자들을 독려했다.

플린은 미국 주재 러시아 대사와의 접촉과 관련해 연방수사국(FBI)에 거짓말을 한 혐의로 수사와 재판을 받았다. 그가 공개 연설에 나선 건 11월말 사면 이후 처음이다.

시위대 가운데는 극우성향 단체 '프라우드 보이스' 소속 200명이 눈에 띄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프라우드보이스 소속 일부가 백인우월주의자들이 쓰는 제스처를 쓰며 소리를 치고 반대 시위대와 욕설을 주고받기도 했지만, 양측은 경찰이 미리 쳐둔 저지선으로 분리돼 있었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트럼프 지지자 집회
트럼프 지지자 집회

[AFP=연합뉴스]

이날 시위는 바이든 당선인의 선거인단 공식 선출을 이틀 앞두고 세력 과시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지난달 14일에도 워싱턴DC에서 대규모 집회를 했는데 이날 참석 규모는 그때보다 적어 보였다고 WP는 전했다.

미국 대선은 간접선거라 엄밀하게는 11월 3일 이뤄진 대선에서 선거인단을 뽑고 12월 14일에는 선출된 선거인단이 대통령을 공식 선출한다. 두 결과가 같기 때문에 11월 대선 승자를 당선인으로 부른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