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 코로나19 사망자 6만4천36명…영국 앞질러 유럽 최다

송고시간2020-12-13 05:26

영국은 6만4천26명으로 집계…7개월 만에 역전돼

이탈리아 로마 인근 병원의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는 코로나19 환자. 2020.10.22. [AFP=연합뉴스]

이탈리아 로마 인근 병원의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는 코로나19 환자. 2020.10.22. [AFP=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가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가장 많은 국가가 됐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12일(현지시간) 기준 일일 신규 사망자 649명, 누적 사망자 6만4천36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이탈리아는 영국을 추월해 유럽 내 코로나19 최다 사망 국가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영국은 이날 사망자가 519명 늘어 총 6만4천26명으로 집계됐다.

영국은 1차 유행 때인 지난 5월 총 사망자 수에서 이탈리아를 추월한 이래 줄곧 유럽 내 최다 사망자 발생국이라는 오명을 이어왔다.

전 세계적으로는 이날 저녁(유럽시간) 기준 미국의 사망자 수가 30만4천142명으로 가장 많고 브라질(18만552명), 인도(14만2천994명), 멕시코(11만3천19명) 등이 그 뒤를 따른다.

이어 이탈리아, 영국, 프랑스(5만7천761명), 이란(5만1천949명), 스페인(4만7천624명), 러시아(4만6천453명) 등이 상위 10위권을 구성한다.

이날 기준 이탈리아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만9천903명이며, 누적으로는 182만5천775명으로 집계됐다.

이탈리아는 지난 2월 유럽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확산 타격을 받은 국가다. 유럽 최초로 국가 전역을 봉쇄한 나라이기도 하다. 유럽 내 바이러스 확산 진앙으로 지목되는 수모도 겪었다.

국가적으로 엄청난 희생을 치렀지만, 바이러스에 대한 경계심은 오래가지 못했다.

5월 들어 확산세가 수그러들자 단계적으로 방역 조처를 해제하기 시작했고 휴가철인 7∼8월은 사실상 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돌아갔다.

이는 바이러스 2차 유행이라는 부메랑으로 되돌아와 1차에 버금가는 비극이 초래됐다.

9월 1일을 기준으로 보면 이후 약 3개월간 확진자는 155만 명, 사망자는 2만8천 명 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루 평균 각각 1만5천 명, 270명씩 불어난 셈이다.

현재 추세대로라면 2차 유행의 인명피해 규모가 1차(약 3만5천명) 때를 넘어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