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복' 법무장관도 잘리나…트럼프 "대실망!" 연달아 비난

송고시간2020-12-13 03:43

믿었던 연방대법원에 발등 찍히고 "평판에만 관심" 비판 트윗도

바 장관과 트럼프 대통령(오른쪽)
바 장관과 트럼프 대통령(오른쪽)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트윗을 통해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 대한 불만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바 장관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차남 헌터에 대한 연방검찰의 수사 착수를 알고도 대선 기간에 공개되지 않도록 조치한 게 사실이라면 당장 해임해야 한다는 다른 이용자의 트윗을 끌어오고는 "대실망!"이라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별도의 트윗에서 "왜 바는 헌터에 대한 진실을 대선 전에 대중에 드러내지 않았나. 바이든은 잘못된 게 없다고 토론 무대에서 거짓말했다"면서 바 장관이 공화당에 큰 불이익을 줬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바이든이 되면 헌터나 바이든에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바는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고 당파적 살인자 그룹이 들어오면 모든 걸 신속히 없애버릴 것"이라는 트윗도 따로 올렸다.

바 장관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하는 대선 사기 의혹과 관련해 이를 뒷받침할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헌터에 대한 수사를 알고도 대선 기간 중에 이 사실이 공개되지 않도록 조치, 트럼프 대통령의 분노를 샀다.

바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더불어 트럼프 대통령의 충복 중 충복으로 꼽혔다. '러시아 스캔들' 특검 수사 결과를 유리하게 왜곡 발표했다는 비난도 감수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곁을 지켰다.

일각에서는 바 장관이 경질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대선 직후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을 해임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방대법원을 비난하는 트윗도 올렸다. 그는 "연방대법원은 이 최대규모 투표 사기에 관심이 전혀 없다. 그들이 관심 있는 건 평판"이라고 비판했다.

연방대법원은 전날 텍사스주가 펜실베이니아 등 4개주의 대선결과를 무효로 해달라고 낸 소송을 기각했다. 여러 소송에도 별 성과가 없었던 트럼프 대통령이 기대를 걸었던 소송으로, 보수 대법관을 충원하며 보수 압도의 연방대법원을 마련해둔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믿었던 도끼에 발등을 찍힌 셈이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