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해외 화석연료 사업 금융지원 중단…총리 "행동 나서야"

송고시간2020-12-12 22:44

신규 석유·석탄·가스 사업 세제 지원 종료…"4년간 30조원 규모"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영국 정부가 기후변화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석유, 가스, 석탄 등 화석연료 업계의 해외 사업에 제공해온 금융지원을 중단하기로 했다.

지난주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최소 68% 감축하겠다고 공언한 데 이어 또 하나의 야심 찬 계획을 공개한 것이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파리협정 체결 5주년을 맞아 12일(현지시간) 열리는 유엔 기후목표(Climate Ambition) 정상회의를 앞두고 이같이 밝혔다고 BBC 방송, AFP 통신 등이 전했다.

존슨 총리는 전날 발표한 성명에서 "매우 제한적인 예외를 두고 외국에서의 신규 화석 연료 사업에 제공해온 세제 지원을 가능한 한 빨리 종료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야심 차고 결단력 있는 행동으로 미래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코로나19를 이겨내고, 후손을 위해 아름다운 지구를 보호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내적으로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는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해온 영국 정부는 영국 기업이 외국에서 화석 연료를 추출, 생산, 운송, 정제하는 사업은 재정적으로 계속 지원하는 모순된 모습을 보여왔다.

영국 정부가 지난 4년 동안 영국의 석유, 가스 수출 사업에 금융 우대, 무역 진흥 등의 형태로 지원한 금액은 210억파운드(약 30조원)에 달한다.

환경감사위원회(EAC)는 지난해 영국 수출금융기구(UKEF)가 개발도상국에서 벌이는 영국 기업의 화석연료 에너지사업을 지원하는 수준이 "수용할 수 없을 정도로 높다"고 지적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