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劉 "니가가라 공공임대" 安 "사저 795평"…靑 "정치적 공격"

송고시간2020-12-12 22:28

靑 "劉·安 대선공약 해놓고…공공임대주택 입주민에 상처"

"사저는 80평·예산은 MB의 절반…대통령-국민 이간 말아야"

강민석 대변인
강민석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설승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공공임대주택 관련 발언을 두고 12일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비판을 가하자 청와대가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오후 9시가 넘은 시각 서면 브리핑을 내고 "스스로의 대선 공약까지 모른체하고 '니가가라 공공임대'라고 한 이유는 명확하다"며 "오로지 문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공격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지난 대선에서 두 사람 모두 공공임대주택 확대 공약을 내걸어놓고서 사저까지 끌어들여 문 대통령 '때리기'를 하고 있다는 것이 청와대 입장이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니가 가라 공공임대'라는 글을 올려 "문 대통령은 퇴임 후 양산 사저로 간다고 한다. 경호동 짓는 데만 62억 원의 세금이 들어간다"며 "자기들은 공공임대에 살기 싫으면서 국민은 공공임대에 살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도 트위터 글에서 "대통령께서 정책 실패 인정은커녕 13평 임대 아파트를 보고 '4인 가족도 살겠다'고 했다"며 "퇴임 후 795평 사저를 준비하는 상황에서 국민에 하실 말씀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6eeMHqs9S8

이에 대해 강 대변인은 "그들의 마음 속은 도대체 어떻게 생겼을지 궁금하다"며 "공공임대주택은 존엄과 가치를 인정받아야 할 우리 국민이 자존감을 갖고 삶을 영위하는 곳"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다시 입주민들을 과거의 낙인 속으로 밀어넣어 상처를 주려하는 이유가 무엇 때문이냐"고 반문했다.

손잡은 대선후보
손잡은 대선후보

2017년 4월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관위 주최 대선후보 TV토론회에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왼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 대변인은 사저 면적과 예산 관련 주장도 반박했다.

우선 사저의 주거공간은 기존 양산 자택 수준인 80평 정도로 예상되고, 사저 관련 예산은 62억원이 맞지만 부풀려진 금액이라고 밝혔다.

의무경찰 단계적 폐지에 따라 올해부터 외곽경비 업무가 경찰에서 경호처로 이관돼 종전엔 경찰 예산으로 포함됐을 외곽경비 방호 직원용 예산 29억원이 포함됐다는 것이다.

강 대변인은 "과거 기준대로 경호처 요원의 업무시설용 예산만 따져보면 33억원인 셈"이라며 "부풀리려 안간힘을 썼지만 8년 전인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의 59억원에 비하면 절반 가까이 적은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치 지도자를 꿈꾸는 분들이라면 대통령과 국민을 이간시켜서 정치 이익을 보려고 하지 말고 당당하게 자신의 비전으로 국민의 신뢰를 얻어야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