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년만에 풀린 '미국판 살인의 추억' 조디악의 암호 내용은

송고시간2020-12-12 20:43

'나를 잡으려 애쓰며 즐겁게 지내라', '가스실 두렵지 않다' 등 내용

범행동기·신원 추정 단서 없어…아마추어 탐정이 풀어

조디악 암호
조디악 암호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1960년대 후반 미국 캘리포니아 일대를 공포에 떨게 한 연쇄살인범 일명 '조디악 킬러'(Zodiac Killer)가 남긴 암호가 51년 만에 풀렸다.

11일(현지시간) AFP 통신과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미국·호주·벨기에 출신으로 구성된 3명의 아마추어 탐정들이 조디악이 남긴 암호 중 하나를 해독하는 데 성공했다.

2007년 개봉한 영화 '조디악'으로도 유명한 조디악 킬러는 1960년대 후반 캘리포니아 일대에서 모두 37명을 살해한 것으로 알려진 연쇄살인범이다.

확인된 살인은 5건이지만, 그는 범행의 증거로 피비린내 나는 옷가지와 편지를 경찰에 보내며 자신이 37명을 죽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결국 그는 잡히지 않았고 여전히 신원을 알 수 없는 인물로 남았다.

이번에 탐정들이 해독한 암호는 조디악 킬러가 1969년 11월 샌프란시스코의 한 신문사로 보낸 것이다.

조디악 암호
조디악 암호

[AP=연합뉴스]

가로 17개, 세로 20개 등 모두 340개의 문자와 기호로 구성돼 '340 암호'로 불렸다.

해독 결과 암호는 범행 동기나 범인의 신원을 특정할 만한 단서는 없고, 허세로 가득한 조롱의 말 등이 대부분이었다고 탐정들은 설명했다.

'나를 잡으려고 애쓰면서 즐겁게 지내기 바란다'거나 '나는 파라다이스로 갈 것이기 때문에 가스실에 들어가는 게 두렵지 않다'는 내용이었다.

암호를 해독한 미국인 데이비드 오란차크는 "조디악 암호 코딩 방식은 1950년대 미군이 사용한 암호해독 매뉴얼에 등장한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