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양·포천·의정부 등 경기북부서 최소 89명 확진

송고시간2020-12-12 17:49

(의정부=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한 가운데 12일 경기북부에서는 최소 89명이 확진됐다.

코로나19 n차 감염 (GIF)
코로나19 n차 감염 (GIF)

[제작 남궁선]

포천의 한 종교시설 집단감염과 확진자 가족 간 감염 등이 이어졌다.

이날 오후 5시 40분 현재 시·군별 확진자 수는 포천 30명, 고양 32명, 의정부·남양주 각 9명, 양주·파주 각 4명, 구리시 1명 등이다.

포천시 내촌면 한 종교 시설에서는 신도 30명이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11일 이 시설에서 생활하던 신도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자, 포천시 보건당국은 전수검사를 진행했다.

전수 조사에서 총 신도 43명 중 이날 30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8명은 음성 판정됐고, 3명은 재검사가 진행 중이다.

고양시에서는 가족이나 지인 등을 접촉해 양성 판정을 받은 시민이 24명,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시민 8명 등 총 3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의정부와 남양주, 양주, 파주 지역의 확진자들도 대부분 확진자의 가족이나 지인 등의 접촉자로 분류됐고, 일부는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각 지자체 보건소는 확진자들의 접촉자와 동선을 확인하는 등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