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방 주요국들 "북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인권탄압 심화"

송고시간2020-12-12 15:17

유엔 안보리 회의 후 공동성명 발표…일본도 참여

마스크 쓴 평양시민들
마스크 쓴 평양시민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상훈 기자 = 주요 서방 국가들과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북한이 주민들을 더욱 탄압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11일(현지시간)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인 독일과 벨기에, 도미니카공화국, 에스토니아, 프랑스, 영국, 미국과 일본은 이날 안보리 회의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코로나19를 이유로 한 처형과 수도권 주민 이동 제한 등을 거론하며 "북한이 핵과 군사력을 자체 주민들에게 쓰고 있다"고 비난했다.

성명은 "주민의 요구보다 무기 프로그램에 우선순위를 두면서 국제사회로부터의 고립을 자초한 북한 정권의 결정은 주민들이 겪어야 하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더욱 깊게 했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세가 본격화한 지난 1월 중국과의 국경을 봉쇄하고, 외부에는 단 건의 코로나19 환자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외부의 전문가들은 이런 북한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며, 올여름 자연재해 등이 더해져 경제제재 하의 북한 경제 상황이 심각한 타격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성명은 이어 "북한에 의한 국제평화와 안보에 대한 심각한 위협은 장기적이고 체계적이며, 만연한 인권 위반"이라며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는 북한이 반인권 범죄를 저지르고 있으며, 그 인권 위반 규모는 북한이 이 시대 세계와 동질성이 없다는 것을 드러낸다"고 비판했다.

이날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는 북한의 인권 문제가 비공개로 논의됐다. 독일이 공개 회의를 요구했지만, 러시아와 중국의 반대로 성사되지 않았다.

한 외교관리는 AP에 공개 회의를 위해 15개 안보리 회원국 중 9개국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지만, 독일의 제안에 대한 찬성표는 이에 못 미쳤다고 전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