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오후 긴급 방역대책회의…'3단계' 검토 가능성 주목

송고시간2020-12-12 12:13

일정 취소하고 비상대응체제 돌입…중대본 회의 매일 주재할 듯

코로나19 긴급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긴급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긴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역대 최고를 기록하며 1천명선에 근접하자 긴급 회의를 소집하고 대책 마련에 나선다.

정부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5단계까지 격상했지만 확진자 폭증세는 더 거세지는 만큼 선제적인 3단계 격상 가능성 검토 여부가 주목된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및 수도권 지자체장 등과 긴급 방역대책회의를 열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현 3차 대유행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한다.

정 총리는 당초 오후 성수동에서 인플루언서들과 소통 행사를 열 계획이었으나, 이날 확진자수가 역대 최고치인 950명을 기록하자 이를 취소하고 회의를 소집했다.

정 총리는 현재 주3회(수·금·일요일) 주재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가능한 한 매일 주재하며 직접 방역 상황을 챙기고, 가용한 행정력도 최대한 방역 대응에 투입하겠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긴급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긴급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긴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srbaek@yna.co.kr

정 총리는 월요일인 14일 서울시청에서 중대본 겸 수도권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한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