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서 상괭이 사체 연이어 발견 "불법 포획 흔적 없어"

송고시간2020-12-12 12:05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 해안가에서 해양생물보호종인 상괭이 사체가 연이어 발견됐다.

제주 해안가에서 발견된 상괭이 사체
제주 해안가에서 발견된 상괭이 사체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2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6분께 제주시 애월읍 하귀포구 인근 해안가 갯바위에 돌고래 사체가 있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됐다.

이 돌고래는 죽은 지 10일 이상 된 해양생물보호종인 상괭이 암컷으로, 불법 포획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몸길이 150㎝, 폭 50㎝, 무게는 약 50㎏이다.

전날인 11일에도 낮 12시 21분께 제주시 한림읍 수원리 앞 갯바위에서 죽은 지 15일 정도 된 수컷 상괭이가 발견됐다.

이 상괭이는 몸길이 120㎝, 폭 30㎝, 무게는 35㎏ 정도로, 역시 불법 포획된 흔적은 없었다.

제주해경 관내에서 상괭이 사체가 발견된 것은 2018년 8건, 2019년 44건, 2020년 12월 현재 40마리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상괭이는 우리나라에서 해양생물보호종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며 "바다 조업 중 그물에 상괭이가 걸리거나 해안가에서 발견될 경우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