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FDA, 화이자 코로나 백신 긴급사용 승인…곧 첫 접종(종합)

송고시간2020-12-12 12:30

의료진·요양시설 우선 시작…내년 3월까지 1억회분 공급

모더나 백신도 곧 승인…트럼프 "첫 접종 24시간 내 이뤄질 것"

미 FDA,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 (PG)
미 FDA,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11일(현지시간)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복수의 익명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의료진을 포함해 코로나19 감염 위험군을 중심으로 우선 수백만명에 대한 접종이 수일내 시작될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계된 영상에서 "첫 백신 접종이 24시간 내에 이뤄질 것"이라며 "페덱스, UPS 등과 협조해 이미 미국 전역에 배송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미국은 영국·캐나다·바레인·사우디아라비아·멕시코에 이어 화이자 백신을 승인한 6번째 국가가 됐다.

유럽연합(EU)은 몇주 내에 사용을 승인할 예정이다.

백신 접종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예비접종자문위원회(AICP)가 사용을 권고하면 CDC가 이를 받아들인 후 시작한다.

미 정부는 의료진과 장기 요양 시설 입소자에게 첫 주에 300만회분을 공급키로 했다.

이를 위해 배송업체와 주정부 보건 당국, 군, 병원, 의약품 공급 업체 등과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고 NYT가 전했다.

화이자는 내년 3월까지 1억회 분량의 백신을 공급키로 했으며, 일반 국민은 무료로 접종할 수 있다.

백신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보관 온도가 영하 70도를 유지해야 함에 따라 드라이아이스 등과 함께 특별 포장을 해서 유통하게 된다.

또 백신 박스에는 추적 장치와, 온도 이력도 확인할 수 있는 장비도 부착된다.

한편 화이자·바이오엔텍스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착수한 지 11개월 만에 성과를 거뒀다.

통상 백신 개발에는 몇년이 걸리지만 4만4천명을 상대로 한 마지막 임상시험에서 95%의 효과를 입증해 사용 승인을 받게 됐다.

화이자 외에 모더나의 백신도 FDA의 사용 승인 심사를 받고 있으며 조만간 시중에 유통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모더나와도 1억회분의 백신 공급 계약을 이미 체결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을 통해 스티븐 한 FDA 국장에게 백신 긴급승인을 하지 않으면 사표를 쓰라고 압박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