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캐나다 당국 "이대로면 내년 1월 코로나 신규환자 2배로↑"

송고시간2020-12-12 11:31

내주초 화이자 백신 3만회분 1차 접종 시작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국민의 접촉 빈도와 수준이 현재 상태로 계속되면 내년 1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일일 신규 환자가 현재의 2배 수준인 1만2천 명에 달할 것이라는 정부 당국의 예측이 나왔다.

캐나다공중보건국(PHAC)은 11일(현지시간) 새로 마련한 코로나19 추이 예측 모델을 공개하고 국민 상호간 접촉을 획기적으로 줄여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CBC 방송 등이 전했다.

상호 접촉이 늘어날 경우 내년 1월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3만 명까지 증가할 수 있다고 보건국은 밝혔다.

테레사 탬 최고공중보건관은 회견에서 성탄절 등 연말 행사 기간을 앞두고 코로나19 발병 추이가 '급속한 상승 곡선'을 띠고 있다면서 특히 장기 요양시설과 원주민 지역 상황이 악화하면서 병원과 지역 의료 체계가 한계점에 몰리고 있다고 우려했다.

탬 보건관은 전국에서 추가된 10만 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불과 지난 3주일 사이 발생했다면서 "통제 가능성을 엿볼 만한 발병 감소 기미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예측 모델의 단기 전망에 따르면 오는 성탄절까지 캐나다의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53만1천~57만7천 명에 달하고 사망자는 총 1만4천920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날 현재 누적 환자는 6천768명 증가한 44만8천841명, 총 사망자는 1만3천251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캐나다 보건부의 사용 승인이 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3만 회분이 전국 14개 거점 배포처에 공급돼 내주 초 첫 접종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이번 백신은 연말까지 인도될 25만 회분 중 1차 공급 물량으로 주별로 1~2곳에 지정된 거점 배포처에 수송, 보관될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은 각 주 인구 규모에 따라 배분돼 주별로 1천 회분에서 최고 6천 회분까지 나누어 공급됐다.

우선 퀘벡주가 14일부터 2천 명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하는 데 이어 온타리오주 15일, 앨버타주 16일 등 각 주 정부 관할 아래 접종이 이어질 예정이다.

보건 당국은 접종의 우선순위로 일선 의료 보건 인력, 장기요양시설 거주자 및 중증 질환자, 80대 이상 고령층 등으로 기준을 정해 순차적으로 접종토록 할 방침이다.

코로나19 백신 배포 훈련 상황을 지켜보는 캐나다 보건 당국자들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배포 훈련 상황을 지켜보는 캐나다 보건 당국자들 [로이터=연합뉴스]

jaey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