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승민 "니가 가라 공공임대"…박용진 "정책 왜곡에 실망"(종합)

송고시간2020-12-12 14:26

SNS 설전…"내집마련 꿈 버리라는 대통령" vs "자산축적 돕는 정책"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김동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공공임대주택 발언을 놓고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SNS 공방을 벌였다.

유 전 의원은 12일 '니가 가라 공공임대'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을 올려 "보통 사람들은 내 집 마련의 꿈을 갖고 있는데, 대통령은 그런 '바보 같은 꿈'은 버리라고 한다"고 따졌다.

유 전 의원은 "24회의 부동산 대책으로 미친 집값, 미친 전월세를 만든 장본인이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자신의 무능과 비뚤어진 오기 때문에 고통받는 국민의 신음이 들리지도 않는가 보다"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은 퇴임 후 양산 사저로 간다고 한다. 경호동 짓는 데만 62억 원의 세금이 들어간다"며 "자기들은 공공임대에 살기 싫으면서 국민은 공공임대에 살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6eeMHqs9S8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유 의원에게 실망"이라며 "정부가 추진해온 공공임대주택은 내 집 마련을 가로막겠다는 것이 아니라, 민간임대에서 사는 사람들이 자산을 축적할 수 있도록 하는 주택"이라고 반박하는 글을 게시했다.

박 의원은 "국민 통합 노력은 보수와 진보가 모두 해야 할 일이다. 사는 집의 형태로 낙인찍고 국민을 분열시켜서는 안 된다"면서 "정책을 왜곡하는 것은 대통령 되겠다고 하는 사람의 태도가 아닐 것"이라고 직격했다.

박 의원은 또 "법이 정한 전직 대통령 예우와 경호에 관한 문제를 주택공급정책과 연계해 조롱거리로 삼는 것은 심히 적절치 않아 보인다"며 "대통령에 대한 비난이 아닌, 부동산 정책에 대한 유 의원의 생각과 고민을 듣고 싶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