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승민 "대통령 사저 경호동만 62억…국민은 공공임대 살라고"

송고시간2020-12-12 10:14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이 무슨 권리로 내 집 마련의 꿈을 버리라고 하는가"라고 따졌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보통 사람들은 내 집 마련의 꿈을 갖고 있는데, 대통령은 그런 '바보 같은 꿈'은 버리라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24회의 부동산 대책으로 미친 집값, 미친 전월세를 만든 장본인이 문 대통령"이라며 "자신의 무능과 비뚤어진 오기 때문에 고통받는 국민의 신음이 들리지도 않는가 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소득 6·7분위, 7·8분위의 중산층을 위해 중형 공공임대주택 건설에 과감하게 세금을 투입하겠다고 한다"며 "그 돈이 있다면 더 절박한 소득 3·4분위 이하의 주거복지부터 해결하는 게 우선이라는 건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은 퇴임 후 양산 사저로 간다고 한다. 경호동 짓는 데만 62억 원의 세금이 들어간다"며 "자기들은 공공임대에 살기 싫으면서 국민은 공공임대에 살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