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토트넘 무패·선두 이끈 모리뉴, EPL '11월의 감독'

송고시간2020-12-12 09:27

토트넘의 모리뉴 감독
토트넘의 모리뉴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손흥민(28)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를 이끄는 조제 모리뉴(57·포르투갈) 감독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월 최고의 감독으로 뽑혔다.

EPL 사무국은 11월 '이달의 감독' 수상자로 모리뉴 감독을 선정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모리뉴 감독이 EPL 이달의 감독으로 뽑힌 건 첼시 시절인 2004년 11월, 2005년 1월, 2007년 3월에 이어 통산 네 번째다.

토트넘은 11월 리그 4경기에서 3승 1무를 거둬 리그 선두로 도약했다. 이 기간 무실점 경기가 세 번일 정도로 안정된 경기력을 뽐냈다.

이런 상승세를 지휘한 공을 인정받아 모리뉴 감독은 프랭크 램퍼드(첼시) 등 다른 후보를 제쳐 13년여 만에 EPL '이달의 감독' 영예를 안았다.

모리뉴 감독은 EPL 홈페이지를 통해 "이달의 감독상은 저에겐 이달의 팀이자, 이달의 스태프를 의미한다. 선수, 코치, 스포츠 과학 담당자, 분석가 등 많은 이들을 위한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거둔 승리(11월 21일 9라운드)와 당시의 경기력은 완벽했다. 맨시티, 첼시, 아스널로 이어지는 일정에서 첫 경기 승리는 자신감에 큰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며 11월의 '하이라이트'로 꼽았다.

한편 11월의 선수는 한 달간 네 골을 터뜨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브루누 페르난데스에게 돌아갔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