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증시, 美부양책·브렉시트 불확실성 혼조…다우, 0.16% 상승 마감

송고시간2020-12-12 06:34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부양책 불확실성과 '노딜' 브렉시트 우려 속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11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7.11포인트(0.16%) 상승한 30,046.3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64포인트(0.13%) 내린 3,663.4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7.94포인트(0.23%) 하락한 12,377.87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0.6%가량 내렸다. S&P500 지수는 약 1%, 나스닥은 0.7%가량 하락했다.

시장은 미국 부양책 및 영국과 유럽연합(EU)의 무역협정 협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및 백신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미국의 부양책 협상에 뚜렷한 진전이 없는 점이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만들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의 보좌관이 의회 지도부에 초당파 의원들의 부양책은 공화당의 지지를 얻지 못할 것이란 견해를 전달했다는 소식이 전일 나왔다.

민주당은 초당파 의원들의 제안을 토대로 부양책을 도입해야 한다는 입장이라 연내 부양책 타결이 가능할 것인지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졌다.

기업들에 코로나19 관련 소송 등에서 면책특권을 주는 책임보호 조항과 지방정부 지원 등의 사안을 둘러싼 갈등이 여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상원은 이날 정부 예산안을 오는 18일까지 일주일 연장하는 법안을 가결했다. 앞서 하원에서 해당 법안이 통과된 만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하면, 부양책 협상을 위한 시간도 일주일 더 벌 수 있다.

영국과 EU의 무역협정 협상이 난항인 점도 시장 전반에 부담을 줬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어업 문제 등에 대한 이견이 여전하다면서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이 매우 커졌다고 경고했다.

양측은 주말 동안 막판 협상을 지속한다는 방침이지만, 합의가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코로나19 백신 관련해서는 낙관론이 유지되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는 전일 회의에서 화이자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FDA에 권고했다.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다음 주 월요일이나 화요일에는 백신 접종이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백신 출시가 상당폭 이미 시장에 반영된 만큼 추가적인 상승 동력은 제한되는 양상이다.

미국의 코로나19 상황도 여전히 심각하다.

최근 연일 하루 3천 명 내외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고, 입원 환자도 지속해서 늘어나는 중이다. 의료 체계의 부담도 가중됐다.

이에 따라 뉴욕시가 다음 주 월요일부터 식당의 실내 영업을 다시 중단키로 하는 등 봉쇄 조치도 더욱 강화됐다.

미국 소비 관련 지표가 예상보다 양호했던 점은 증시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미시간대에 따르면 12월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81.4로, 전월 확정치인 76.9에서 상승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75.5도 큰 폭 웃돌았다.

물가 지표도 양호했다. 미 노동부는 11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1%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 0.1% 상승과 같았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23% 내렸지만, 산업주는 0.23% 올랐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미국 부양책 협상 지연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바이탈 날리지의 아담 크리사풀리 창립자는 "의회에서 나오는 뉴스가 지난 월요일에서 수요일 사이의 그것보다는 약간 긍정적이지만, 여전히 돌파구의 기미는 없다"고 지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51% 상승한 23.31을 기록했다.

jwo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