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희숙, 필버 최장기록…코로나19 확진자 접촉에 본회의 정회

송고시간2020-12-12 05:17

국정원법 찬성 토론자 김병기, 코로나 19 확진자 접촉

무제한 토론 기록 경신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무제한 토론 기록 경신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12일 오전 4시12분께 국회 본회의에서 국가정보원법 전부개정 법률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
윤 의원은 최장 발언 기록(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전 의원·12시간 31분)을 경신했다.
한편 본회의는 지난 11일 무제한 토론에 나선 한 의원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방역을 위해 정회됐다. 2020.12.12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12일 국회의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 국내 최장 기록을 세웠다.

이날 본회의는 윤 의원이 기록을 경신한 직후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보고되며 중단됐다.

전날 오후 연단에 오른 윤 의원은 오전 4시 12분까지 총 12시간 47분 동안 국가정보원법 개정안 입법에 반대하는 내용의 연설을 이어갔다.

지금까지 국내 필리버스터 최장 기록은 2016년 테러방지법 입법 반대토론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전 의원이 세운 12시간 31분이었다.

윤 의원은 프랑스의 정치학자인 알렉시스 드 토크빌이 외국인으로서 미국 사회를 바라봤던 내용의 책 '미국의 민주주의'를 읽으며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개혁입법 강행을 비판했다.

무제한 토론 기록 경신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무제한 토론 기록 경신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12일 오전 4시12분께 국회 본회의에서 국가정보원법 전부개정 법률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마친 뒤 발언대를 내려가고 있다.
윤 의원은 최장 발언 기록(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전 의원·12시간 31분)을 경신했다.
한편 본회의는 지난 11일 무제한 토론에 나선 한 의원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방역을 위해 정회됐다. 2020.12.12 jeong@yna.co.kr

윤 의원은 "다수가 굉장한 전제정을 휘두르게 된다. 다수가 법률을 만드는 특권을 가지면서, 자기들은 법률을 무시하는 권리까지 요구하면 이건 이상한 체제가 되어버린다. 이게 족집게죠"라고 말했다.

야당 의석에서 '공수처'를 언급하는 반응이 나오자 윤 의원은 "정확하게 그러한 것"이라고 맞장구치기도 했다.

윤 의원은 국민의힘이 필리버스터 안건으로 신청한 공수처법, 국정원법, 대북 전단 살포 금지법을 가리켜 "국민 개개인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닥쳐 3법'"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윤 의원은 발언을 마무리하고 기록 경신을 확인한 후 동료 의원들의 격려 속에 필리버스터 순서를 종료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어 "다음은 민주당 김경협 의원의 토론 순서지만,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교섭단체간 협의에 따라 본회의를 정회하기로 결정했다"며 정회를 선포했다.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은 민주당 김병기 의원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11일 0시께부터 약 2시간 동안 국정원법 찬성 토론을 했다.

격려받는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격려받는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12일 오전 4시12분께 국회 본회의에서 국가정보원법 전부개정 법률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마친 뒤 동료의원들로부터 격려받고 있다.
윤 의원은 최장 발언 기록(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전 의원·12시간 31분)을 경신했다.
한편 본회의는 지난 11일 무제한 토론에 나선 한 의원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방역을 위해 정회됐다. 2020.12.12 jeong@yna.co.kr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