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우치 "적어도 내년 여름 돼야 정상 돌아갈수 있어"

송고시간2020-12-12 03:24

"가을 접어들면서는 안전하게 학교 갈 수 있을 것"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접종이 초읽기에 들어갔지만 예전 같은 정상으로 돌아가려면 내년 여름은 돼야 한다고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11일(현지시간)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N에 출연해 "모든 사람이 빠르게 타석에 들어서며 백신 접종 프로그램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조금 빠르면 여름으로 들어서며, 그리고 가을로 들어서면서는 확실히 어떤 형태의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NN은 이에 대해 미국이 얼마나 빨리 (정상으로) 복귀할지는 미국인들이 얼마나 빨리 백신을 접종하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맞을 의향이 있느냐에 달렸다는 뜻이라고 풀이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이 시작되더라도 당장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꺾이거나 마스크를 쓰고 모임을 피해야 하는 사람들의 일상생활에 큰 변화가 찾아오지는 않는다고 지적하고 있다.

인구의 약 70∼80%가 백신 접종이나 코로나19 감염 후 회복 등으로 코로나19에 대해 면역력을 갖게 돼야 코로나19의 전파력이 떨어지는 '집단면역'이 형성된다는 것이다.

파우치 소장은 "내 희망, 그리고 내 예상은 우리가 사람들에게 일제히 백신을 맞혀서 가을로 접어들며 (백신 접종자가) 인구의 많은 비중에 도달하면, 초·중·고교든 대학이든 사람들이 안전하게 학교에 있는 것에 대해 정말 편안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레드필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도 10일 "아마도 앞으로 60∼90일간 우리는 9·11 (테러) 때 있었던 것보다 더 많은 하루 사망자를 보게 될 구간에 지금 우리는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백신 접종이 시작돼도 당분간은 코로나19의 확산 사태가 오히려 더 악화된다는 것이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