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비건, 북한 완전한 비핵화 위해 한국과 지속 조율 재확인"

송고시간2020-12-12 00:59

서울에서 공개 강연하는 비건 부장관
서울에서 공개 강연하는 비건 부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한국과 계속 조율해나가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고 국무부가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미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비건 부장관이 한국 고위 당국자들과의 만남을 통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성취를 위해 한국과 지속해서 조율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비건 부장관은 향후 70년간의 도전 대응에 한미동맹이 준비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논의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에 있어 한국이 보여준 지속적 파트너십에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고 국무부는 설명했다.

대북특별대표를 겸하는 비건 부장관은 8∼11일 서울을 찾아 외교부 최종건 제1차관 및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한 데 이어 강경화 외교장관과 만찬을 했다.

공개 강연에도 나선 그는 내년 1월 열리는 북한의 8차 노동당대회를 거론하며 "북한이 그때까지의 시간을 외교 재개를 위한 방향 설정에 사용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해온 비건 부장관은 2019년말 부장관으로 승진하면서도 대북특별대표 자리를 내려놓지 않는 등 북미협상에 남다른 애정을 보여왔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