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맨해튼 검찰, 퇴임 앞둔 트럼프 수사 박차…은행 직원 등 조사

송고시간2020-12-12 01:09

검찰, 도이체방크와 에이온보험 직원들 신문…금융·보험사기 의혹

사이러스 밴스 주니어 맨해튼 지검장
사이러스 밴스 주니어 맨해튼 지검장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뉴욕 검찰이 퇴임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한 수사에 박차를 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NYT)는 11일(현지시간) 맨해튼 지검이 최근 몇 주 사이에 트럼프 대통령과 거래하는 은행, 보험사 직원들을 조사했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조사 대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에 거액을 빌려준 도이체방크와 보험중개회사 에이온이다. 도이체방크는 주요 은행 중에서는 유일하게 1990년대 후반부터 트럼프 대통령에게 수억달러의 거액을 대출해줬다.

사이러스 밴스 지검장이 이끄는 맨해튼 지검 수사팀은 도이체방크 직원 2명을 불러 이 은행의 대출 결정 절차에 관해 물어봤다고 이 소식통이 전했다. 해당 직원들은 은행의 보증심사 절차 전문가다.

도이체방크 측은 맨해튼 지검이 가까운 시일 내 추가로 직원들을 소환해 더 구체적인 질문을 던질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에이온은 NYT에 맨해튼 지검으로부터 문서 자료를 제출하라는 소환장을 받았다는 점은 인정했으나, 직원들의 소환 조사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했다.

맨해튼 지검의 최근 조사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강도를 더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NYT는 분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임기 막판 가족에 대한 선제적 사면과 심지어 '셀프 사면' 언급까지 나오는 가운데 맨해튼 지검의 적극적인 움직임은 대통령직 퇴임 후 형사기소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 연방 범죄에만 적용되는 대통령 사면으로는 지방검찰의 기소를 막을 수 없기 때문이다.

당초 맨해튼 지검은 트럼프 대통령 측이 지난 2016년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와의 성관계를 주장한 여성 2명에게 입막음용으로 거액을 준 사건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금융·보험 사기 의혹으로 수사 초점을 옮기고 있다.

검찰은 트럼프 대통령 측이 자산을 부풀려 은행과 보험사로부터 거액을 대출받았을 가능성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검찰은 트럼프그룹이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가 대표로 있는 컨설팅회사에 거액의 자문료를 지급하는 등의 수법으로 세금을 감면받은 혐의도 조사 중이다.

또 맨해튼 지검이 지난해 8월부터 요구 중인 트럼프 대통령과 트럼프그룹의 8년치 납세자료 제출 문제는 치열한 법정 다툼 끝에 연방대법원까지 올라간 상태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