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자국민 우선' 행정명령에도…정부 "백신 공급 차질 없다"

송고시간2020-12-11 12:52

질병청, 코로나19 백신 도입 관련 설명자료…"제약사에 확인"

코로나19 백신 생산·운송 (PG)
코로나19 백신 생산·운송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자국민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하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국내 백신 공급에 차질을 빚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이와 관련해 11일 "제약사 측으로부터 백신 공급 계획에 변동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앞서 한 매체가 미국 행정명령에 따른 보급 차질에 대비해 다른 대응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한 데 대해 이날 설명자료를 내고 "확보한 백신의 도입이 지체되지 않도록 제반 사항을 면밀히 검토하고, 해당 제약사 측과 협상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존슨앤존슨-얀센, 모더나 등 4개 글로벌 제약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4천400만명분을 사실상 확보했다면서 내년 2∼3월부터 순차 도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질병관리청은 또 도입하기로 한 품목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개발이 지연되고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제조사와 채널을 유지하면서 관련 정보 등을 제공받고 있으며, 추가 확보를 위해서도 적극 노력하겠다. 식약처와 협업을 통해 안전성 문제도 충분히 확인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