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혼탁한 정치에 국민 힘겹다…DJ 그리움 사무쳐"

송고시간2020-12-10 14:41

"DJ, 내 정치적 탯줄이자 아버지…지금의 정세균 만들어"

정총리 "DJ, 내 정치적 탯줄이자 아버지"
정총리 "DJ, 내 정치적 탯줄이자 아버지"

[정총리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은 늘 국민이 먼저였다"며 "그 정신을 이어받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김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0주년을 맞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따라 대통령님이 사무치게 보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도 게재했다.

정 총리는 "지금 많은 국민들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와 혼탁한 정치에 힘겨워하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김 전 대통령의 지혜로운 말씀이 간절히 필요하다"고 했다.

김 전 대통령의 영입으로 정치권에 입문한 정 총리는 "김 전 대통령은 오늘의 저를 있게 한 정치적 탯줄이자 아버지"라며 "25년 전 제게 내민 손이 지금의 정세균을 만들었다"며 인연을 강조하기도 했다.

또한 정 총리는 이날 김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0주년 기념식 축사를 통해 "김대중의 길, 평화의 길, 용서와 화해의 길을 이어가자"며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완성하는 꿈을 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한반도 문제 해결의 주인은 우리 자신'이라는 김 전 대통령의 원칙을 흔들림 없이 지켜나가겠다"며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이고 평화적으로 관리하면서 남북대화와 협력의 구조를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