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논란의 부산 해상케이블카, 남구의회 유치 의사 공개표명

송고시간2020-12-10 10:33

여야의원 "부산 관광 인프라 적극 개발해야" 한목소리

공공재 부산 앞바다 사유화·환경훼손 논란 여전히 난제

이기대 해상 케이블카
이기대 해상 케이블카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해운대와 남구 이기대를 연결하는 해상케이블카로 지역민들의 찬반이 팽팽한 가운데
남구의회가 공개적으로 유치 촉구에 나서 주목된다.

부산 남구의회는 11일 제2차 정례회 본회의 후 '부산 해상케이블카 유치 촉구 결의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소속 구의원 각 1명이 대표 제안자로 이름을 올렸다.

남구의회는 결의안에서 "부산 취업자 감소율은 수도권의 5배에 달하고 청년들은 일자리를 찾아 떠나며, 인구마저 인천에 따라 잡히는 실정"이라면서 "천혜의 관광자원을 갖고 있지만 킬러 콘텐츠 부재로 침체의 늪에서 빠져 있는 부산의 살길은 관광 인프라의 적극적인 개발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륙도선 무가선 트램에 이어 24시간 운영되는 가덕신공항 조성 분위기가 무르익은 지금이야말로 우리 자연 자원을 미래산업으로 키울 절호의 기회"라고 덧붙였다.

당초 해상 케이블카를 반대하는 것으로 여겨졌던 박재범 남구청장의 입장에도 변화의 기류가 느껴진다.

부산 남구의회
부산 남구의회

촬영 조정호

박 청장은 "(해상케이블카가) 무조건 안 된다는 입장을 이제까지 밝힌 바 없다"면서 "부산 남구의 관광인프라가 준비되지 않은 상황에서 해운대로 빨대 효과 생겨 남구가 혜택을 보지 못할 상황 등이 우려됐던 것이며 관광인프라 구축은 신중하게 주민의 입장에서 결정해야 할 문제"라고 전했다.

중견 건설업체인 IS동서 자회사인 부산블루코스트가 2016년부터 추진한 해상케이블카 사업은 찬반이 엇갈린다.

지난해에는 사업에 찬성하는 주민단체와 반대하는 주민단체가 동시에 집회를 여는 일도 있었다.

해당 사업을 반대하는 사람들은 공공재인 부산 앞바다가 기업에 사유화되고 동백유원지와 이기대가 상업 개발로 환경이 훼손된다는 점을 든다.

동백유원지와 이기대 일대는 자연녹지 수변공원, 문화재 등으로 지정돼 있지만, 사업을 추진하려면 용도 변경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또 가뜩이나 심각한 수준인 해운대구, 남구, 수영구 일대 교통체증이 더 악화할 우려가 있다는 주장도 한다.

반대 단체에는 부산NGO시민연합, 수영발전협의회 등 부산지역 시민단체, 아파트 입주자대표회 등 177개 단체가 모여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