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내에서도 끊김 없이 5G 서비스 즐긴다…광중계기 개발

송고시간2020-12-10 08:49

ETRI "실감형 엔터테인먼트 산업·스마트 공장에 활용"

실내에서도 끊김 없는 5G 서비스 시연 모습(CG)
실내에서도 끊김 없는 5G 서비스 시연 모습(CG)

[ETR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실내에서도 끊김 없이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광중계기 기술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공항, 역사, 대형 쇼핑몰 등에서 5G 최대 전송 속도인 20기가(Gbps·초당 기가비트)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최대 5㎞ 구간에서 5G 무선 신호를 광신호로 바꿔 왜곡 없이 신호를 전달할 수 있는 'RoF 광 전송 기술'과 실외 5G 기지국과 실내 분산 안테나 시스템을 무선으로 연결하는 '5G 기지국 인터페이스 기술' 등이 쓰였다.

아파트 옥상에 설치된 5G 기지국 인터페이스가 인근 기지국에서 5G 신호를 받으면 RoF 기술이 탑재된 아파트 단자함에서 광신호로 바뀌어 각 층 실내 안테나로 전달되는 원리다.

광중계기 기술 개념도
광중계기 기술 개념도

[ETR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지국을 추가로 설치할 필요가 없어 구축 비용이 저렴하고 장비 크기도 대폭 줄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앞서 2018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이 기술을 적용한 5G 시범서비스를 시연했다.

김선미 ETRI 네트워크연구본부장은 "당시에는 2개 대역으로 전송했던 5G 신호를 2년 만에 32개 대역으로 다중화해 전송 용량을 획기적으로 높였다"며 "실감형 엔터테인먼트 산업, 스마트 공장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