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도권 150곳 선별진료소…경기 특정지역서 전원검사 도입(종합)

송고시간2020-12-09 18:39

대학가·서울역 등 중심으로 3주간 집중 검사기간

3가지 검사방식 중 택일 가능…휴대전화 번호만 제공하면 익명검사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 점검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 점검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2.9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앞으로 3주간 수도권 주요 지역을 중심으로 집중 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9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 점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수도권 진단검사 확대 및 역학조사 강화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정 청장은 "젊은 층이 모이는 대학가, 서울역 등 150여개 지역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청장은 특히 "개인 휴대전화 번호만 제공하면 증상, 역학적 연관성을 불문하고 누구나 익명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 낙인효과를 우려한 검사기피를 예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청장은 또 기존의 비인두도말 유전자증폭(PCR) 방식 외에 타액검체 PCR, 신속항원검사 등의 검사 방법을 설명하고 "검사 참여자가 편의성, 신속성, 정확성 등을 고려해 세 가지 방식 가운데 자유롭게 검사 방식을 선택할 수 있게 하겠다"고 전했다.

또 회의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지사는 "경로불명 확진자들이 광범위하게 은폐돼 있다"며 "특정지역을 선별해 집중적으로 전원검사 방식을 도입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제까지는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시설 이용자들을 검사하는 전수조사 방식을 취했으나 이것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 아래, 위험도가 높은 특정 지역을 선정해 선제적으로 주민 모두를 검사하겠다는 것이 이 지사의 설명이다.

이 지사는 "신속진단키트 역시 지방정부의 판단에 따라 광범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허용했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생활치료센터 추가 확보를 위한 정부 지원 강화를 건의했고, 박남춘 인천시장도 신속검사를 위한 절차 간소화를 요청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문 대통령의 수도권 역학조사 역량 강화 지시에 따라 육군 특전사 부대 간부 등을 투입하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지자체가 더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신속항원검사 방법 등을 동원한 선제적 전수조사를 적극적으로 강구해 달라"고 관련 부처에 지시했다.

그러면서 "상황을 빨리 진정시킬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6_3RxN7U1I

hysup@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