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주재 일본 총영사 8개월만에 제주올레 425㎞ 완주

송고시간2020-12-09 16:43

"일본에 제주 알리고 싶었다…제주올레를 지탱하는 것은 주민들"

"두번째 완주도전은 여유롭게 풍경ㆍ문화 음미할 것"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주제주 일본 총영사가 8개월만에 제주올레 26개 전 코스를 완주해 눈길을 끈다.

올레길 전 코스 완주한 주제주 일본 총영사
올레길 전 코스 완주한 주제주 일본 총영사

(제주=연합뉴스) 이세끼 요시야스 주제주 일본 총영사(사진 왼쪽)가 지난 8일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으로부터 제주올레 26개 코스를 완주한 데 따른 완주증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12.9 [주제주 일본 총영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9일 주제주 일본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지난 4월 부임한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가 제주올레 26개 전 코스를 완주,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으로부터 8일 완주증을 받았다.

제주올레 26개 코스의 총 길이는 제주 해안선 둘레 253㎞를 훨씬 웃도는 425㎞에 달한다. 매달 50㎞ 넘게 걸은 셈이다.

이세끼 총영사는 "제주를 하루빨리 일본에 알리고 싶어 제주올레 전 코스를 완주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전 코스를 완주하고 느낀 것은 제주 각지의 지역 주민들이 제주올레를 지탱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쓰레기를 줍는 등 올레길 관리에 애쓰는 주민을 자주 봤다. 지역의 매력을 많은 사람들에게 전하기 위해 애쓰는 주민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제주올레 패스포트
제주올레 패스포트

(제주=연합뉴스) 이세끼 요시야스 주제주 일본 총영사의 제주올레 패스포트. 2020.12.9 [주제주 일본 총영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제주의 자연과 문화, 아름다운 계절 변화를 느낄 수 있는 게 올레길의 큰 매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세끼 총영사는 "1코스의 성산일출봉을 바라보며 반대편 눈 덮인 한라산의 모습, 7-1코스의 감귤밭과 그 너머에 새파란 서귀포의 바다를 내려다봤던 풍경, 16코스의 황금빛 일렁이는 가을 보리밭 사잇길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또 "1-1코스의 수국으로 물든 우도 등대, 12코스 곳곳에 피어난 들꽃을 즐겼던 길 등 말을 시작하면 끝이 없을 만큼 제주의 계절 속에서 많은 감동을 맛 볼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두 번째 완주 도전부터는 좀 더 여유롭게 제주의 풍경과 문화를 음미하면서 걷고 싶다"며 "같은 코스를 걷더라도 계절과 시간대를 바꾸거나 반대 방향으로도 걸어 보면서 다른 풍경을 만끽할 것"이라고 말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