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병준 "부동산투기 민주 세종시의원들 사퇴해야…난 한평 안사"

송고시간2020-12-09 15:11

"민주당, 공안 권력 좌지우지…전두환 호헌 시절 떠올리게 해"

발언하는 김병준 국민의 힘 세종시당 위원장
발언하는 김병준 국민의 힘 세종시당 위원장

왼쪽 세번째 [촬영 박주영 기자]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김병준 국민의힘 세종시당 위원장은 9일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있을 때 세종시 건설 계획을 세우고 직접 실행에도 옮겼지만 세종시에 땅 한 평 산 적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세종 조치원역에서 연 '국민의힘 세종시당의 세종시의원 3인방 사퇴 촉구 집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내가 여기에 땅을 사면 부자가 될 줄 모르고 그랬겠냐"고 반문했다.

민주당 소속 세종시의회 김원식 의원과 이태환 의장은 부인·모친이 각각 조치원읍 토지를 매입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고, 안찬영 의원은 카드 게임장을 방문하면서 코로나19 출입자 명부를 허위로 작성해 논란이 됐다.

그는 "(나는) 부모, 동생, 형제, 처남에게 한 평의 땅이라도 사서 의혹을 불러오면 안 된다고 부탁했다"라며 "가족 이름으로 투기한 것이라 본인은 관련 없다고 해도 되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개정안 처리 시도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세종시당, 세종시의원 3인방 사퇴 촉구 집회
국민의힘 세종시당, 세종시의원 3인방 사퇴 촉구 집회

[촬영 박주영 기자]

김 위원장은 "민주당의 행태는 과거 전두환 정권 시절 호헌 선언하던 때를 떠올리게 한다"며 "과거엔 국가 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하고 경제 발전을 위한다는 명분이라도 있었지만, 지금은 어떤 이유에서인가"라고 따졌다.

이어 "민주당이 검찰을 장악하려고 공수처를 만들어 공안 권력을 좌지우지하려 한다"며 "위로는 옵티머스·라임 사태에서 아래로는 지방의원의 투기 의혹까지 각종 비리 의혹 때문에 겁나는 게 많기 때문 아니냐"고 주장했다.

국민의 힘 세종시당은 이날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시의원 3명에 대해 사퇴를 촉구하는 한편, 시의원 16명 전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여부 전수조사를 할 것을 요구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