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로하스, 결국 일본 가나…"한신과 2년 계약한다"

송고시간2020-12-09 14:10

로하스
로하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020년 프로야구 KBO리그 '최우수선수(MVP)' 멜 로하스 주니어가 kt wiz를 떠나 일본프로야구(NPB)로 간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칼럼니스트 존 모로시는 9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서 "소식통에 따르면 멜 로하스 주니어는 NPB의 한신 타이거스와 2년 계약을 한다"라고 전했다.

한신은 로하스를 새 외국인 타자 후보로 정해두고 적극적으로 영입 작전을 펼치던 구단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는 키움 히어로즈에서 활약하던 제리 샌즈와 계약했다. 샌즈가 좋은 활약을 펼치면서 'KBO 출신 선수' 성공 사례를 경험했다.

한신과 더불어 요미우리 자이언츠도 로하스 영입전에 뛰어들었다. 지난 7일에는 일본에서 '로하스가 요미우리와 계약에 합의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로하스가 "가짜 뉴스"라며 "내년 어디에서 뛸지 결정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2017년부터 로하스와 함께 했던 kt도 로하스에게 재계약 조건을 제시하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로하스는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관심도 받고 있다. 8일 미국에서는 마이애미 말린스가 로하스 영입에 관심을 두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로하스는 올해 142경기에 출전해 타율 0.349, 47홈런, 135타점, 116득점으로 맹활약하며 kt의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에 기여하고 MVP를 거머쥐었다. 또 홈런·타점·득점·장타율(0.680) 등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며 타격 4관왕에 올랐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