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척시 초곡항 80억 투입 …기능 보강·관광자원 확충

송고시간2020-12-09 12:02

삼척시 근덕면 초곡항
삼척시 근덕면 초곡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척=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국민의힘 이철규 국회의원(동해·태백·삼척·정선)은 강원 삼척시 근덕면 초곡항이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 300 사업에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어촌뉴딜 300 사업은 어항 및 항·포구를 중심으로 인접한 배후 어촌마을을 통합 개발해 어촌의 사회·문화·경제·환경적으로 활성화를 도모하는 공모사업이다.

삼척시는 '초곡의 푸른 꿈을 펼치다'를 주제로 신청 했다.

주요 내용은 초곡항 주변의 우수관광자원과 연계하는 새로운 관광콘텐츠를 도입해 지역 소비 촉진 등 어촌 경제 활성화 도모이다.

이번 어촌뉴딜 300 사업 선정으로 초곡항은 방파제 TTP 보강, 어구 창고 조성, 어업 작업도 개선 등 기능 보강과 어촌 활력 거리·주전부리·바다정원·경관 언덕·야외샤워장·카라반 주차장 조성 등 관광자원 확충 사업이 추진된다.

총사업비는 약 80억원 중 약 54억원이 국비로 지원될 예정이다.

사업 기간은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이다.

이 의원은 "초곡항 배후지역이 동해안 대표 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게 됐다"며 "2019년 태풍 미탁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초곡항과 초곡마을이 활력을 되찾고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b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