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세종시로 국회 상임위 이전…서울은 국제금융수도로"

송고시간2020-12-09 12:06

국회 균형발전특위 제안…청와대 이전은 "아직 여건 미성숙"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완성 추진단 브리핑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완성 추진단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행정수도추진단 부단장(왼쪽부터), 우원식 단장, 이해식 간사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완성 추진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12.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1개 상임위를 시작으로 국회 세종의사당 이전을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동시에 서울을 글로벌 국제경제금융수도로 육성하겠다는 행정수도 구상을 발표했다.

민주당 국가균형발전·행정수도추진단은 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균형발전 기조와 목표를 정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세종에 소재한 정부 부처의 소관 10개 상임위(교육위·문체위·농림해양위·산자중기위·보건복지위·환노위·국토위·정무위·기재위·행안위)와 예산결산특별위를 1단계로 세종의사당에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국회사무처, 예산정책처, 입법조사처 일부도 이전 대상이다.

추진단은 국민 여론 수렴과 여야 합의를 위한 국회 균형발전특위 구성도 제안했다. 특위에서는 완전 이전을 위한 의제, 시기, 방식을 논의한다.

국회 세종 이전에 따라 서울은 '글로벌 경제금융수도'로 육성하기로 했다.

서여의도에 있는 국회의사당은 4차 산업혁명 관련 과학·창업 클러스터로, 동여의도는 홍콩을 대체할 동북아 금융 허브로 각각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여의도-상암-마곡-창동을 잇는 경제수도 벨트를 조성키로 했다.

아울러 광화문 일대에 '유엔시티'를 조성, 다수의 유엔 기구를 유치하고, 200여개 국제스포츠기구도 유치할 계획이다.

다만 청와대 이전은 미뤄두기로 했다. 우원식 단장은 "여론조사를 보면 여건이 성숙하지 않은 점을 확인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완성 추진단 브리핑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완성 추진단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행정수도추진단 부단장, 우원식 단장, 이해식 간사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완성 추진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12.9 jeong@yna.co.kr

추진단은 국가 균형 발전 전략으로는 '3+2+3 메가시티'를 제안했다. 수도권-동남권-충청권 그랜드 메가시티, 대구·경북-광주·전남 행정경제 통합형 메가시티, 전북-강원-제주 강소권 메가시티 등이다.

우원식 단장은 "추진단은 박정희·김대중·노무현으로 이어져 온 균형발전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4개월가량 활동했다"며 "추진단 제안을 국회특위가 이어받아 민심을 모으고, 여야가 합의해 다음 단계로 순조롭게 넘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의사당 이전과 관련해 추진단의 최종 발표에는 11개 상임위뿐 아니라 좀 더 구체적인 방안이 담길 것으로 기대됐지만 다소 추상적인 선에서 그쳤다는 평가도 나온다.

추진단 관계자는 "입법조치가 수반돼야 하기 때문에 야당과의 합의가 필요해 포괄적인 안을 제시하되 특위를 제안하는 것으로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