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성원전 수사 대전지검 앞서 시민단체 '검찰개혁' 시국선언

송고시간2020-12-09 12:02

충청권 118개 단체 참여…"검사 집단항명, 정치검찰의 난동"

'월성원전 수사' 대전지검 앞에서 "검찰 개혁해야"
'월성원전 수사' 대전지검 앞에서 "검찰 개혁해야"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9일 대전 서구 대전 검찰청사 앞에서 열린 충청권 118개 시민단체 시국선언에서 참석자들이 "검찰 개혁은 시민의 준엄한 명령이자 시대적 과제"라고 말하고 있다. 일각에선 대전지검의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등 고발 사건 수사 등에 대해 '검찰권 남용'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2020.12.9 walden@yna.co.kr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대전참교육학부모회 등 충청권 118개 시민단체는 9일 대전 서구 대전검찰청사 앞에서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검찰개혁은 우리 사회 적폐 기득권 구조를 청산하는 출발점"이라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선언문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직무에 복귀하자마자 월성원전 수사 지휘를 통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 모양새를 연출하고 있다"며 "기득권 유지를 위해 선택적 수사와 기소를 일삼던 그들이 법치주의를 운위하는 것은 기만"이라고 성토했다.

대전지검의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등 고발 사건 수사 등에 대해 '정치수사' 또는 '검찰권 남용'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에 적극 동조하는 목소리라고 참석 단체 측은 전했다.

시민단체는 "최근 검사 집단항명도 정치검찰의 반개혁적 난동으로 규정해야 한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경찰·검찰 수사권 조정 등을 통해 검찰개혁을 실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시국선언은 영·호남 지역 검찰청사에서도 동시에 진행됐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