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플 "승인 없이 이용자 추적하는 앱, 내년부터 장터서 퇴출"

송고시간2020-12-09 11:35

사생활보호 강화 조치…'표적광고'해온 앱 광고업계 타격 입을 듯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부사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부사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내년부터 승인을 받지 않은 채 이용자 정보를 추적하는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을 앱스토어에서 삭제하기로 했다.

애플은 8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을 담은 새로운 규정인 '앱 추적 투명성'(ATT)을 내년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애플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부문 수석부사장 크레이그 페더리기는 새로운 요구사항인 ATT를 준수하지 않는 앱은 앱스토어에서 삭제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애플의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 앱을 설치하려면 반드시 앱스토어를 거쳐야만 한다.

CNBC는 이번 조치가 아이폰 이용자들의 사생활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지만, 앱 광고업계를 뒤흔들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앱 개발자를 포함한 앱 광고업계에서는 이용자에게 맞춤형 광고를 하고 효과를 측정하기 위해 애플 기기마다 부여된 고유한 식별자(identifier)인 IDFA를 이용한다.

광고주들은 IDFA를 이용해 아이폰·아이패드 이용자들의 검색 활동이나 앱 이용 기록 등을 추적하고 맞춤형 광고를 보낸다.

그러나 내년 초로 예정된 아이폰 운영체제 iOS 업데이트가 이뤄지면 앱 개발자들은 이용자의 IDFA에 접근해도 될지를 묻는 팝업창을 띄워 이용자로부터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렇게 되면 상당수의 애플 기기 이용자들은 이를 거부할 것으로 보이고, 이 경우 표적 광고의 효율성과 수익은 크게 낮아지게 된다.

이 기능은 원래 아이폰의 설정 기능에 숨겨져 있던 것으로, 이번 조치로 이 기능은 개별 앱을 열 때마다 전면에 두드러지게 된다고 CNBC는 설명했다.

이번 조치로 애플은 표적 광고를 통해 수익을 올리는 앱 개발자들과 대립각을 세우게 될 전망이다. 특히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은 자사 광고 사업의 매출액이 반 토막 날 수 있다고 불만을 표출해왔다.

페더리기 부사장은 "광고업계 일각에서는 ATT가 광고 기반 사업에 심각한 타격을 입힐 것이라며 이 노력을 저지하려 로비하고 있다"며 "그러나 우리는 (과거) 지능형 추적 방지 기능을 도입했을 때처럼 업계가 사생활을 침해하는 추적 없이 효율적인 광고를 제공하며 적응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