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지역구 자민당 지부, 독점금지법 위반 기업서 돈 받아

송고시간2020-12-09 10:35

벚꽃모임 전야제 의혹에 정치자금 문제까지…"비판 목소리 커질 듯"

기자들에게 둘러싸인 아베 일본 전 총리
기자들에게 둘러싸인 아베 일본 전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지난 4일 오후 일본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둘러싸여 도쿄지검 특수부의 수사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검찰은 아베 전 총리를 조만간 직접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2020.12.7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대표인 자민당 야마구치(山口)현 제4선거구 지부가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독점금지법 위반 지적을 받은 기업의 정치 헌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교도통신이 9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정치자금 수지 보고서를 인용해 이 지부가 제약회사인 니혼케미파로부터 지난해 12만엔(약 125만원)의 정치자금을 받았다고 전했다.

일본 공정위는 치료약 가격 담합 관련 독점금지법 위반 혐의가 있다는 이유로 작년 1월 현장 조사를 해, 같은 해 6월 4일 니혼케미파 등 두 회사의 법 위반 사실을 공표했다. 니혼케미파는 위반 사실을 자진 신고했다.

아베 전 총리의 지역구 자민당 지부는 공정위 발표 2주 뒤인 작년 6월 20일과 같은 해 12월에 니혼케미파로부터 각각 6만엔을 받았다.

니혼케미파는 2010년부터 작년까지 이 지부에 연 2회, 총 114만엔(약 1천200만원)의 정치 헌금을 냈다.

정치자금에 정통한 가미와키 히로시(上脇博之) 고베가쿠인대학 교수는 법령 위반 지적을 받은 기업의 헌금은 유착으로 연결될 수도 있는 문제로, 받아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과 모리야마 히로시(森山裕) 국회대책위원장 등도 과거 독점금지법 위반 기업으로부터 정치 헌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난 사례가 있고, 그런 경우 대체로 반환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아베 전 총리와 관련해 지역구 지지자 등이 참석한 '벚꽃 보는 모임' 전야제 만찬 비용 분담 문제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정치 자금과 관련해 새로운 문제가 드러나 비판의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교도통신은 전망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