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NGO "한진중 투기세력 매각 안 된다…조선소 유지 우선"

송고시간2020-12-09 10:25

부산경실련·경제살리기시민연대 입장 발표

"조선업 의무 3년 뒤 다른 용도 가능성"

"입찰 조건에 조선 경쟁력 제고, 지역경제 살리기 등 담겨야"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전경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조정호 기자 = 한진중공업 매각 입찰을 둘러싼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한진중 영도조선소 존치와 조선업 고용 유지를 일제히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9일 "한진중공업 매각은 조선업 지속 가능성, 고용유지가 우선되어야 하고 개발이익에만 몰두한 입찰 기업은 반드시 배제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이날 발표한 한진중공업 매각에 따른 입장문에서 "지난 10월 26일 예비입찰에 산업은행 자회사를 비롯해 사모펀드, 신탁사, 해운사 등 7개 업체가 참여했는데 조선업과 직접 관련이 있는 업체는 없다"며 "주로 투자회사들이 참여했고 결국 부산 최대 조선소는 존속이 불투명한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선업 회사 매각에 투자회사들이 몰리는 이유는 이곳이 상업지로 용도 변경되면 대규모 개발이익 생기기 때문이며 조선업을 제대로 살려보려는 목적이 아니다"며 "예비입찰에 참여한 업체들은 한진중공업 가치보다 영도조선소 부지의 상업적 개발이익에 관심이 더 많은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정부와 부산시는 이에 대한 대책을 세우고 산업은행도 국책은행으로서 지역 기간산업을 이끌어 온 기업 매각에 책임감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며 "한진중공업 매각 입찰 조건으로 고용 안정성 확보, 조선업 산업 경쟁력 제고, 지역경제 살리기 방안 등이 담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도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매각에 사모펀드 등 투기 자본을 강력히 규제하고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산업은행은 매각 대상을 결정할 때 국책은행으로서 국가 기간산업의 한 축인 조선업 회복과 지역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고려해야 한다"며 "투자금 회수라는 자본논리에만 매몰돼 사모펀드와 같은 투기적 세력에게 매각될 경우 조선업 유지 의무기간인 3년 후 해당 부지가 다른 용도로 전환돼 조선소가 사라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handbrother@yna.co.kr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