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빌 게이츠 투자 미 업체 "15분에 80% 충전 배터리 개발"

송고시간2020-12-09 10:22

폴크스바겐 2025년께 전기차 생산에 적용할 계획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의 배터리 업체인 퀀텀스케이프가 8일(현지시간) 자신들이 개발 중인 전고체 배터리가 15분 이내에 전기차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미 CN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이 업체는 이날 개발 중인 전고체 배터리 실험결과를 이처럼 발표하고, 한번 충전으로 300마일(약 483㎞)을 주행할 수 있고 통상적인 수명도 12년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현재의 전기차 배터리는 급속으로 80%까지 충전하는 데 1시간가량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충전 시간이 크게 단축된 셈이다.

또 퀀텀스케이프는 자신들의 배터리가 영하의 기온에서도 잘 작동한다고 덧붙였다.

이 회사 최고경영자(CEO) 잭디프 싱은 전기차가 내연기관 차량의 성능에 견줄 만하거나 그보다 낫지 않으면 운송 수단의 대전환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전기차 배터리는 긴 충전 시간과 비싼 가격, 짧은 제품 수명, 액체 전해질 사용에 따른 화재 위험성 등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전고체 배터리는 전지 내부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전해질을 액체가 아닌 고체로 바꾼 전지로,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006400], 중국의 CATL, 일본 파나소닉 등도 전고체 배터리를 개발 중이다.

2010년 설립된 것으로 알려진 퀀텀스케이프는 지난 11월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와 합병하는 방식으로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했다.

상장에 앞서 폴크스바겐, 빌 게이츠 등으로부터 투자를 받기도 했다.

폴크스바겐은 2025년께 전기차 생산에 퀀텀스케이프의 전고체 배터리를 활용할 계획이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 (PG)
전기차 배터리 시장 (PG)

[이태호 제작] 일러스트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