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여정 "강경화 코로나 발언은 망언…북남관계에 냉기"(종합)

송고시간2020-12-09 07:35

코로나 방역 안간힘 무시에 '발끈'…네 문장짜리 담화, 내부용 매체엔 안 실려

김여정, 약 6개월만에 다시 '대남비난' 담화…"정확히 계산돼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북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발언을 '망언'이라고 비난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 부부장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9일 발표한 8일자 담화에서 "남조선 외교부 장관 강경화가 중동 행각 중에 우리의 비상방역 조치들에 대하여 주제넘은 평을 하며 내뱉은 말들을 보도를 통해 구체적으로 들었다"며 "앞뒤 계산도 없이 망언을 쏟는 것을 보면 얼어붙은 북남관계에 더더욱 스산한 냉기를 불어오고 싶어 몸살을 앓는 모양"이라고 힐난했다.

김 부부장은 "속심이 빤히 들여다보인다"며 "정확히 들었으니 우리는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고 아마도 정확히 계산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강 장관은 지난 5일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초청으로 바레인에서 열린 마나마 대화 제1세션 '코로나 팬데믹 글로벌 거버넌스'에 참석해 한 연설에서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북한이 우리의 코로나19 대응 지원 제안에 반응하지 않고 있다"며 "이 도전(코로나19)이 북한을 더욱 북한답게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연설에서 북한이 확진자가 없다고 주장하면서도 코로나19를 통제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면서 "이것은 조금 이상한 상황"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마나마 대화'서 연설하는 강경화 장관
'마나마 대화'서 연설하는 강경화 장관

(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5일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초청으로 바레인에서 열린 마나마 대화 제1세션 '코로나 팬데믹 글로벌 거버넌스'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2020.12.6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김여정의 대남 비난 담화는 지난 6월 17일 탈북민 단체의 전단 살포에 반발하며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겠다고 선언한 이후 약 6개월만에 나온 것이다.

북한이 강 장관의 발언에 외무상이나 외무성이 아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사실상 2인자인 김여정 명의로 담화를 낸 것은 이례적이다.

김 위원장이 직접 나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단 한명도 없다며 방역에 안간힘을 쓰는 상황을 남측 외교장관이 정면으로 부정한 데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김여정의 담화가 단 네 문장에 그치고 내용도 예전에 비해 덜 거칠뿐 아니라 전 주민이 보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 내부용 매체에 실리지 않은 점 등으로 미뤄 비난 수위는 상당히 조절한 것으로 평가된다.

또 김여정이 '두고두고 기억' 등으로 향후 남북관계 개선에 그림자를 던지기도 했지만, 앞서 지난 6월 그가 탈북민 단체의 전단살포를 이유로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경고했으나 김정은 위원장이 이를 보류시킨 전례로 미뤄 경고에 머무를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의 방한 공식일정이 시작하는 시점에 담화가 나왔다는 점에서 한미 양쪽 모두를 압박하기 위한 의도도 담겼다는 관측도 나온다.

(ENG) '코로나19 봉쇄장벽' 높이는 북한...사회적 거리두기도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sJVGFf0GB8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