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직도 호텔 '노마스크' 파티…파티룸도 이름 바꿔 '꼼수' 운영

송고시간2020-12-08 15:18

종로 음식점-노래연습 관련 확진자 160여명…"출연자·방문자 모두 마스크 안써"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지난 7일 오전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지난 7일 오전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를 꺾기 위해 연일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강조하지만, 일부 호텔에서는 여전히 '노 마스크' 파티를 개최하는 등 위반 사례가 속속 확인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8일 정례브리핑에서 행정안전부 안전신문고에 신고된 방역수칙 위반 사례를 소개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최근 한 호텔에서 열린 외국인 학교 관련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대화를 나누거나 춤을 춘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다른 호텔에서는 오후 9시 이후 운영 금지 지침을 어기고 라운지를 열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이용객들이 가까이 붙어 앉아있는 모습이 확인되기도 했다.

이 밖에 파티룸으로 사용되는 공간의 이름만 바꾸고 예약을 받은 뒤 이용객들에게 파티룸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안내한 수도권 소재 호텔도 있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서는 10인 이상 모임·약속 취소가 권고되며, 호텔·게스트하우스·파티룸 등 숙박시설에서 주관하는 파티·행사는 인원 규모와 관계없이 금지된다.

아울러 실내 전체는 물론, 사람 간 2m 이상 거리두기가 유지되지 않는 실외에서도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며, 이를 위반했을 때는 적발 때마다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CG)
사회적 거리두기 (CG)

[연합뉴스TV 제공]

특히 이날 기준으로 누적 확진자가 162명까지 불어난 서울 종로구 음식점 '파고다타운' 및 노래교실 사례 관련 확진자들도 공통적으로 마스크 착용이 미흡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방대본에 따르면 무대 시설이 갖춰진 이 음식점에서는 공연과 식사가 함께 이뤄지는데, 음식점을 방문한 출연자와 이용객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지난달 28일 처음 확진된 공연자 1명으로부터 해당 음식점 방문자와 다른 공연자, 음식점 관계자가 연이어 감염됐고, 또 다른 확진자가 이용한 노래교실에서까지 대규모 전파가 이뤄졌다.

확진자들의 70%가 60대 이상의 고령층이라 위중증으로 이어질 위험도 큰 상황이다.

방대본은 "공연장 및 노래교실 등의 경우 밀폐·밀접·밀집 환경이 조성돼 충분한 환기와 소독이 되지 않을 땐 전파 위험이 증가해 주의가 필요하다"며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